120406_42004.jpg
뉴스 > 칼럼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김용민과 이정희

Written by. 류근일   입력 : 2012-04-06 오전 11:49:16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me2day

 이정희는 말했다.“나는 김용민을 신뢰한다”고. 도대체 그의 무엇을 신뢰한다는 것인가? 통합민주당 역시 이렇다 할 조치가 없다. 역시 그를 신뢰해서일까? 김용민이 만약 새누리당 사람이었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 이정희와 한명숙은 어떤 독한 말들을 쏟아냈을까?

 이것을 보며 새삼 느끼는 것은 후흑(厚黑) 철학이란 것이다. 두껍고 시꺼먼 것. 상대방이 김용민 같은 말을 내뱉었다면“저런 X 당장 사퇴시켜야!”했을 사람들이, 자기네 사람이 그러면“오, 내 새끼”하는 후흑. 이게‘진보’인가?

 한 석이 아쉬운 판에 김용민을 자를 수는 없다고 할 것이다. 그러나 스스로 생각해 보라. 운동권 학생 이정희가 그때 그 시절 권위주의 하에서 다짐했을 법한 자신의 초심이 무엇이었는지를. 아마도 나름대로의‘도덕적 분노’였을 것이다.

‘막말 김용민’은 그 '도덕적 분노'와 맞는 사람인가? 아무리 그랬어도‘우리편은 우리 편’이란 식의 정치공학적 계산을 앞세운다면, 이정희는 이미 그들이 매도해 마지않던 상대방의 정치공학을 닮아 간 것이나 다름없다. 미운 X을 닮는다고...

 이정희는 또 말했다.“저는 진지한 반성과 변화의 결심이 확고한 진보인사라면 여성인권도 진보의 시각에서 인식할 수 있다고 보고 지금의 김용민 후보는 그럴 만한 사람이라 판단 한다."

 여성인권에 대한‘진보의 시각’이란 대체 무엇인가? 여성인권이라는 보편적인 잣대보다 자신들의 당파적 이해득실이 더 우선한다는 것일까? 하기야‘진지한 반성’이라는 것을 앞세우긴 했다. 그러나 X끝이 타도록 다급해서, 낭떠러지 끝으로 밀려서 질러댄 "살려 줍시오" 한마디를 과연 무죄방면의 사유로 봐줄 수 있을까?

‘막말 김용민’감싸기에서‘진보적’이라기보다는 그저 또 하나의 권력정치적인 수사학으로 내닫는‘진보’아이콘의 무리수를 읽는다.(konas)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국가보안법서명운동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me2day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4.4.25 금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삶의 명분(名分)
~삶의 명분(名分) 근간에 이르.. 
네티즌칼럼 더보기
세월호 참사를 반정부활동에..
세월호 참사를 반정부활동에 이용하는 파렴치한 종.. 
깜짝뉴스 더보기
‘여자화장실서 몰카’ 고시 3관왕, 항소심도 집행유예
서울남부지법 제1형사부(오연정 부장판사)는 24일 화장실에서 용변을 보..
사람사는이야기 더보기
우리는 마지막이 아니라 (W..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이번호웹진보기
  • 지난웹진보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 웹진구독신청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