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북한주민 소득 남한 22분의 1…87%가 휴대전화 없어

통계청, 北통계지표 발간…무역총액 154분의 1 불과
Written by. konas   입력 : 2016-12-15 오후 3:13:58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남북한 사이 소득 격차가 여전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15일 국내외 북한관련 통계를 모아 분석한 '2016년 북한의 주요통계지표'를 발간했다.

 발간물에는 남북한 통계를 비교한 주요통계와 자연환경, 경제 총량, 남북한 교류 등 14개 부문 131개 통계표가 담겼다.

 이용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북한의 보건의료, 교통물류 인프라, 교육, 에너지 분야 설명 자료도 함께 수록됐다.

 지난해 기준으로 북한의 인구는 2천477만9천명으로 남한(5천101만5천명)의 절반 수준에 그쳤다.

 북한의 명목 국민총소득(GNI)은 34조5천120억원으로 남한(1천565조8천억원)에 비교하면 45분의 1 정도였다.

 1인당 GNI는 전년과 같은 139만원으로 남한(3천94만원)의 22분의 1 수준이다.

 지난해 북한의 경제성장률은 -1.1%로 뒷걸음질 쳤다. 남한은 2.6%였다.

 무역총액은 북한이 63억달러로 남한(9천633억달러)의 1/154 밖에 안됐다.

 북한의 시멘트 생산량은 669만7천t으로 남한(5천204만4천t)의 1/8 규모였고, 발전설비용량은 742만7천㎾로 남한(9천764만9천㎾)의 1/13 수준이었다.

 북한의 쌀 생산량은 201만6천t으로 남한(432만7천t)의 절반 정도다.

 북한의 도로 총연장은 2만6천183㎞로 남한(10만7천527㎞)의 1/4에 그쳤다.

 지난해 기준 인구 100명당 북한의 이동전화 가입자 수는 12.88명이다. 남한은 북한의 9배인 118.46명이었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10.24 화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말세다 보니
말세다 보니말세다 보니 뻔뻔한 인간들이 큰소.. 
네티즌칼럼 더보기
내년 6월 지방선거가 지방정..
내년 6월 지방선거가 지방정치발전의 중요한 전환계..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새싹들의 울림 - 아기는 ..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