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영국·스위스, 안보리 새 대북제재 결의안 즉각 이행에 나서

대북제재 명단 즉시 추가 발표...'철저한 이행' 성명도 이어져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7-09-13 오후 3:29:47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영국과 스위스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 대북 제재 결의 2375호에 따라 제재 명단을 추가하는 등 즉각 제재 이행에 나섰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3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영국 재무부는 12일 ‘금융제재 공지(Financial Sanctions Notice)’를 통해 대북 제재 명단을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조치는 안보리 결의 채택 하루만에 이뤄졌으며, 박영식 인민무력상과 당 중앙군사위원회, 조직지도부, 선전선동부 등 개인 1명과 단체 3곳이 새로 제재명단에 올랐다.

 재무부는 “새로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의 개인과 단체에 대한 영국 내 자산이 즉시 동결되고 영국 기업, 개인과 거래가 전면 금지된다”고 발표했다.

 스위스 연방경제부(SECO)도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대북제재 대상을 새로 추가했다.

 이와 관련, RFA는 “영국과 스위스의 조치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채택 하루 만에 신속히 이뤄진 것으로 철저한 제재이행 의지를 반영한다”고 풀이했다.

 한편,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을 환영하고 철저한 이행을 다짐하는 각국의 성명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은 지난 11일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 직후에 즉각 환영의 뜻을 밝히고 “국제사회가 북한 정권의 불법적이고 무모한 행동에 대해 일치된 반대 의지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존슨 장관은 “새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통해 21세기 들어 채택된 가장 엄격한 제재가 북한에 부과됐다”면서 “북한 정권의 계속된 불법적 도발 행위가 이번 유엔 제재를 불러왔다. 북한이 태도를 바꿔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프랑스 정부도 지난 11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번 결의가 북한 경제를 겨냥한 실질적인 추가 제재 방안을 담고 있다고 평가했다.

 프랑스 정부는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어기고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계속해 지역과 국제 안보에 끼친 위협을 감안하면 국제사회가 강력하고 일치된 대응을 통해 비확산체제를 유지하고 긴장고조를 막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9.20 수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우리는 과연 대한민국의 복된 미래의 ..
잠언31:29.덕행있는여자가많으나그대는여러여자보.. 
네티즌칼럼 더보기
병역특혜는 신중하고, 병..
병역특혜는 신중하고, 병무 비리는 발본색원 엄단 엄벌..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진객(珍客), 하늘이 주신 귀..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