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어제는 이미 끝나 버린 것

Written by. 김동길   입력 : 2017-09-28 오전 10:18:58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어제 있었던 일을 오늘 바꿀 수는 없습니다. 호적에 생년월일이 잘못된 것을 법원의 판결을 통해 바로잡을 수가 있긴 하지만 그것도 쉬운 일은 아닙니다. 고의로 이력서를 자기에게 유리하게 기재한 사람은 법적으로 처벌을 받게 돼 있습니다.

 사람은 어쩔 수 없이 오늘 하루에 최선을 다 하는 것 밖에 다른 방안이 없습니다. 그것도 결코 쉬운 일은 아니지만 우리가 일을 할 수 있는 것은 오늘밖에 없기 때문에 미국 시인 Henry Wordsworth Longfellow(1807-1895)의 말대로 “Act, act in the living present”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고 봅니다.

 역사를 바꾸고 싶은 독재자들은 많았습니다. 그러나 누구도 성공하지는 못하였고 역사의 무덤 속에 파묻혀 입도 뻥긋 못합니다. “토지 많아 무엇해, 나 죽은 뒤에, 일평장지 관 한 개 족치 않을까?”라는 한 마디는 <허사가>의 일절입니다. 누구나가 수긍하는 한 마디입니다.

 역사는 교만하고 냉혈적인 지도자를 싫어합니다. 진나라의 시황제는 만리장성을 완성시킨 중국 역사의 거인이지만, 그 때나 지금이나 진정으로 그를 사랑하는 사람은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분서갱유’가 끔찍하게만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주제넘은 생각은 하지 맙시다. 다만 희망에 가득 찬 가슴과 눈을 가지고 내일을 바라볼 수는 있어야만 하늘과 땅은 우리를 좀 동정적으로 대해줄 것 같습니다.

김동길 / www.kimdonggill.com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1.19 금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부정청탁금지법 시행령 개정안 16일 국무회의 의결, 17일 시행
공직자가 예외적으로 받을 수 있는 농축수산 선물 가액 범위 등을..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어우 추워’ 최강한파! 그..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