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北, “美가 한반도 긴장 고조와 평화 저해 주범“

유엔 사무총장에 한미연합훈련 비난 서한 보내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7-11-14 오전 10:26:47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11일부터 한반도 동해상에서 실시되고 있는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북한이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자성남 유엔 주재 북한 대사는 13일(현지시간)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미국은 지금 핵전쟁 장비를 한반도 안팎에 들여오면서 전쟁 훈련을 하겠다며 미쳐 날뛰고 있다"며 미국이 한반도 긴장 고조와 평화 저해의 주범이라고 비난했다.

 자 대사는 이 서한에서 한국과 미국의 연합훈련이 "한반도 안팎에 최악의 상황을 조성하고 있다"며 미국이 냉전시대에나 존재하던 B-52 핵탑재 가능 전략폭격기 상시출격 체제를 재가동했으며 한반도 상공으로 B-1B, B2 편대를 빈번히 출격하며 기습 공격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 대사는 또 "미국은 우리 공화국을 억압하기 위해 한 해 내내 그들의 추종자들과 대규모 핵전쟁 훈련과 협박을 벌여 왔다"며 "이는 우리가 택한 선택이 바람직했으며 이 길을 끝까지 고수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리게 한다"고 했다.

 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미국의 한반도 군사훈련에 대해 이중잣대를 적용하고 있다며 "미국의 핵전쟁 훈련을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미국은 인류에 파멸적인 재앙을 불러오는 데 혈안이 돼 있다"고 주장했다.

 자 대사는 미국이 조성한 핵전쟁 위험은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명백한 위협이라며 구테흐스 총장이 유엔 헌장 99조(국제 평화 위협시 사무총장 권한으로 안보리 주의를 환기하는 권한)를 발동해야 한다고 촉구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7.11.19 일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북한 김정은의 친필 명령서
북한이 수소폭탄이나 화학,세균 무기로 남한을 위.. 
네티즌칼럼 더보기
장애인 주차장 장애인에게 ..
장애인 주차장 장애인에게 정상인이 양보로 반드시 .. 
깜짝뉴스 더보기
日 야쿠자도 고령화…50대이상 조직원 40% 넘어·80세 두목도
일본 폭력조직인 야쿠자도 고령화 사회의 그늘은 비켜가지 못한 ..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가을, 이 계절에 가을을 ..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