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中언론, 남북해빙→북미대화 연결될지에 촉각…"대화 문 열어야"

"평창올림픽 한반도에 희망 점화시켜…이를 전환점으로 삼아야"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02-13 오후 3:13:35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중국 관영언론매체들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한 해빙 분위기가 북미 접촉으로 연결될 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13일 사설 격인 종성(鐘聲) 칼럼을 통해 한반도에 피워오른 희망의 불이 평창 올림픽에서 끝나서는 안 되며 일상적인 남북 대화로 이어져 한반도에 대화와 담판의 문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한반도에 평화적인 행동 논리가 필요하다며 이런 입장을 냈다.

 신문은 "사람들은 한반도에 대화 담판의 대문이 조금씩 열리길 기대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의 온기만으로 한반도 먹구름을 완전히 걷어낼 수 있다고 믿는 사람은 없으며 '평화의 희망'은 일시적인 기쁨만으로는 버틸 수 없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교착 국면을 해소하고 악순환을 없애려면 대화 담판이 유일한 출구"라고 강조하고, "남북 양측이 정세 완화를 위해 함께 내디딘 첫걸음은 시기적절하고 매우 중요하므로 이를 전환점으로 상호 자극과 모순을 격화하는 행동을 잠시 중단하고 대화 담판의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웃에 문제가 생기면 도와줘야 한다는 것이 중국의 기본 입장"이라면서 "중국은 한반도 정세가 고조됐을 때 가장 굳건한 대화 촉구자였으며 현재 남북 양측이 올림픽에서 일련의 접촉을 하는 것을 지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인민일보는 "남북 양측이 평창 올림픽 기간의 접촉을 일상적인 대화로 전환하길 바라며 남북의 교류가 북미 접촉 등 각국으로 확대되길 기대한다"면서 "한반도의 대화와 담판의 대문이 다시 열릴 때까지 각국은 힘을 모아 같은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사설에서 평창올림픽 기간에 중국의 북핵 해법인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남북 교류가 이번 올림픽을 주도했고 북한이 이 외교적인 쇼에 한국을 배우 삼아 연출한 것처럼 보인다"고 밝혔다.

 이 신문은 "미국과 일본은 이런 쇼에 대해 불만을 터트리고 있지만 중국은 묵묵히 남북 화해를 기뻐하고 있다"고 전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남북한과 미국은 중국의 쌍중단 제의에 공개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지만 현재 점진적으로 그런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평창 올림픽 기간 양측이 처음으로 쌍중단을 이뤘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중국은 남북 관계 개선과 북미 간 직접 대화를 촉구한다"면서 "남북 관계 개선과 쌍중단은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받아들이자는 게 아니라 북핵 문제를 근본적으로 풀기 위한 고난의 과정이기 때문에 유관국들은 자제와 상호 신뢰를 통해 긴장을 낮춰야 한다"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5.21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통일전망대, ‘봄 여행주간’ 맞아 금강산전망대 개방
대한민국재향군인회(회장 김진호) 산하 ㈜통일전망대는 문화체..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하부지, 외 할부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