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대한민국 해외긴급구호대 군 수송기 적재훈련’ 실시

‘정부 해외재난 긴급구호 관련 군수송기 임무 실무매뉴얼’ 작성 이후 처음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6-15 오전 9:36:26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대한민국 해외긴급구호대(KDRT : Korea Disaster Relief Team) 군 수송기 적재 훈련」이 14일 목요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실시됐다.

 이번 훈련에는 해외긴급구호대 참여기관인 외교부, 국방부(공군), 보건복지부, 소방청, 중앙119구조본부, 한국국제협력단, 국립중앙의료원,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에서 50여명이 참가해, 해외재난 발생시 군 수송기(C-130)를 활용한 해외긴급구호대 파견에 대비하여 구호 인력 및 장비·물품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수송에 필요한 훈련을 실시했다.

 정부는 「해외긴급구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해외긴급구호대 인력 및 장비·물품의 안정적이고 신속한 수송을 위해 아시아 15개국(중국, 몽골, 일본, 대만, 필리핀, 베트남,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파푸아뉴기니, 캄보디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태국, 라오스, 미얀마)에 대한 긴급구호 시행시 군 수송기를 활용하고 있다.

 ▲  「대한민국 해외긴급구호대(KDRT : Korea Disaster Relief Team) 군 수송기 적재 훈련」이 14일 목요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실시됐다.(외교부 사진 제공)ⓒkonas.net

 2016년 「정부 해외재난 긴급구호 관련 군수송기 임무 실무매뉴얼」이 작성된 이후 처음으로 실시된 이번 훈련은 해외긴급구호대 구조팀(중앙119구조본부), 의료팀(국립중앙의료원,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및 지원팀(한국국제협력단)을 대상으로 한 국방부(공군)의 화물 포장 및 적재·하역 절차 교육과 각 팀별 포장 및 적재·하역 훈련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정부는 대규모 해외재난 발생시 해외긴급구호대를 파견하고 있다. 그간 해외긴급구호대는 2008년 중국 쓰촨성 대지진, 2010년 아이티 대지진, 2011년 일본 대지진, 2013년 필리핀 태풍 하이옌, 2014년 서아프리카 에볼라, 2015년 네팔 지진 등 피해현장에 파견되어 구호활동을 전개했다.

 아울러 2004년 남아시아 지진·해일 피해 지원을 시작으로 2011년 일본 대지진 피해, 2013년 필리핀 태풍 하이옌 피해, 2016년 일본 큐슈 지진 피해 지원 등을 위해 그간 총 8회 군 수송기(C-130)를 활용했다.

 정부는 이번 훈련 결과를 반영해 금년 중에 군 수송기 임무 실무매뉴얼을 개정할 계획이며, 지속적인 해외긴급구호 시스템 개선과 해외긴급구호대 역량 강화를 통해 책임 있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국제적인 재난 대응 노력에 적극 동참할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11.16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퇴사 후 꼭 챙겨야 할 국가지원제도 5가지!
2017년 한국고용정보 자료에 의하면, 직장인 2명 중 1명은 퇴사를..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