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보훈처, ‘미주 지역 최대 독립운동 명문가’ 강명화 가문에 훈장 전수

본인·아들·사위 등 8명이 독립운동 포상…유품 400여 점 독립기념관에 기증 예정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8-08-10 오전 11:01:25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국가보훈처는 미주 지역 최대 독립운동 명문가인 강명화 애국지사 가문에 미전수 훈장을 전수한다고 10일 밝혔다.

 강명화 애국지사(’12 애족장) 가문은 본인, 아들, 사위 등 총 8명이 독립운동 포상을  받은 미주 지역 최대 독립운동 명문가로 평가 받는다.

 그러나 강명화 지사의 아들 강영대, 강영문, 강영상은 직계비속이 없어 훈장을 전수하지 못하다가 올해 2월 국내에 거주하는 양인집(강명화의 외증손이자 양우조의 손자)이 강영각의 자녀 수잔 강(하와이 호놀룰루 거주)의 뜻에 따라 국가보훈처에 자료 기증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후손의 소재가 확인되어 훈장을 전수하게 되었다.

 1905년에 하와이로 노동이민을 떠난 강명화 지사와 그의 가족들은 미국으로 이주한 이후부터 광복 전까지 공립협회, 대한민국민회 등에 주요 직책을 역임하면서 대한민국임시정부에 독립자금을 지속적으로 지원하여 일제강점기 미주 독립운동의 굳건한 토대를 마련한 독립운동 명문가이다.

 강명화 애국지사 가문은 1남 강영대(애족장, 2013), 2남 강영소(독립장, 2011), 3남 강영문(애족장, 2012), 4남 강영상(대통령표창, 2013), 5남 강영각(건국포장, 1997)과 사위 양우조(독립장, 1963), 양우조의 처인 최선화(애국장, 1991) 등 총 8명이 독립운동 포상을 받았다.

 ▲ 강명화 애국지사 일가 가계도 ⓒkonas.net

 한편, 수잔 강(Susna Kang)은 강영각(’97, 포장)의 딸로 오는 12일 국외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방한행사에 초청되어 아버지의 독립운동 활동을 담은 유품 400여 점을 독립기념관에 기증할 예정이다.

 독립기념관에 영구 기증되는 자료는 ‘1920~1930 활동인물 사진첩 2권(330여 점) 및 강영각이 발행인이자 주필로 활동한 영자신문 과 원본 59점’으로 당시 강영각과 하와이 한인 청년단체의 활동상을 알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써 그 의의가 매우 크다.
 
 자료 기증식은 13일 독립기념관에서 거행되며 영구보존처리 및 기획전시를 개최하여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훈장전수식은 14일 국가보훈처에서 피우진 처장이 직접 진행한다.

 국가보훈처는 정부주도의 독립유공자 발굴포상이 증가함에 따라 후손이 확인되지 않아 훈장을 전수하지 못한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늦기 전에 후손을 한 분이라도 더 찾아 훈장을 전수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8.12.16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국가기록물, 이젠 포털에서도 볼 수 있어요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은 국가기록원 누리집에서..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