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박재규 경남대 총장 “한반도 비핵화, 미.중갈등으로부터 자유롭지 않아”

5일 ‘미국과 중국, 동아시아 평화와 미래’ 주제로 열린 국제학술대회에서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8-12-05 오후 2:44:12
공유:
소셜댓글 : 6
twitter facebook

 “우리의 이익을 위해 미.중이 상호 협력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가야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이룰 수 있다”

 박재규 경남대 총장(전 통일부 장관)은 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국정보기술연구원과 (사)21세기경제사회연구원이 공동 주최한 ‘미국과 중국, 동아시아 평화와 미래’를 주제로 열린 국제학술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렇게 말했다.

 박재규 총장은 이 날 기조연설에서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앞으로 더욱 심화될 뿐만 아니라 경제 분야를 넘어 다른 분야로까지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며 “미국과 중국 사이의 이러한 갈등은 국제질서의 변화뿐만 아니라 동아시아 역내 질서, 그리고 한반도 평화정착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정세 변화는 동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기회의 창 역할을 하고 있으므로 한반도에서 동아시아와 세계 평화를 추동할 수 있는 힘을 찾을 수 있다“며, ”그 핵심에 북한 문제가 자리하고 있고 미국과 중국은 모두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근본적 목표 실현에 원칙적으로 동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재규 총장은 “20세기가 유럽 중심으로 발전했다면 21세기는 동북아 중심으로 발전될 것”이라며 “올해 들어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한 한반도 평화의 수레바퀴가 다시 멈추거나 역행하지 않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주제발표에서 김정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현재 긴장관계가 고조되어 있는 미중관계가 타협을 이루어 성공한다면 중국은 체면치레가 되고 미국은 비용절감이라는 이득을 얻겠지만, 실패할 경우 정치적 대립구도가 심화되면서 동북아 지역의 안보불안이 심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미국과 중국, 동아시아 평화와 미래' 국제 컨퍼런스에서 참석자들이 토론하고 있다. ⓒkonas.net

 

 김 교수는 또 “한반도는 미중 양강구도의 함수가 될 것”이라며 “미.중의 현재와 같은 대립구도가 지속된다면 남북화해가 진전돼도 남북은 딜레마를 유지할 수 밖에 없으므로 미.중의 뒷받침이 있어야 한반도의 평화정착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패널로 참석한 이재호 동신대 교수는 한반도가 4강 속에서 생존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한국은 4강 사이에 존재하는 규수인데 주위 4대 가문의 총각들이 다 프로포즈하니, 규수는 어떤 총각에게도 마음을 주지 않고 지내야 한다”고 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예화를 들어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비핵화되도록 중국과 일본이 도와줘야 하는데 우리가 일본의 역할을 과소평가하거나 외면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대륙세력에 대한 견제세력으로 한일관계가 좋아야 할뿐 아니라 한일은 동아시아 대결구도 속에서 새로운 균형자 역할이 강화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교수는 이어 “현실적으로 어렵긴 하지만 다자기구를 활용해 우리의 활동반경을 넓혀가는 것이 미.중대결 속에서 불리한 점을 사전에 차단하고 충격을 완화할 수 있다”며 “동아시아의 큰 그림 속에 북미 중재자 뿐 아니라 큰 비전을 가진 동아시아 중재자 역할을 해야 할 시기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국제학술회의에는 정세균 전 국회의장, 이주영 국회부의장을 비롯한 주요 정·관계 인사, 국내외 국제정치 전문가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매화향기(sjw1867)   

    미중 갈등은 계속 될 것이고 우리는 이 갈등의 골에서 많은 고민이 있을 것이다. 한반도가 이러한 갈등에서 살아 남기 위해서는 강력한 힘이 필요하다. 힘이란 국민의 대동단결, 강한 경제력, 국방력, 외교력 등을 포괄한다. 이를 위해 향군도 안보의 제2보루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야 할 것이다.

    2018-12-06 오전 10:25:50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 "나는 지상에 평화를 주러온게 아니요~ 오히려 분열을 주러왔노라~!!"Amen. @@@ "현명한자는 맘이 우편으로 기울며~ 어리석은 자는 맘이 좌편으로 기운다~!!"Amen. P.S) 인본주의-한국교회들에선...절대로~?? 설교 안하는 진리의 말씀들이지요~!! 이것말고도 가리워진 예수님의 말씀들이...꽤~ 많음~!!ㅎ

    2018-12-05 오후 3:15:30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한국은...교회들에서 조차???ㅎ 성경의 가르침을... 전면~ 부인하는 애들이...방송이고 모고~ 널렸습니다~!!ㅎㅎ 완전..."좌경/용공-인본주의-민주화-기독교인들"이 다수가 된 나라임~!!ㅎ Got it~??? P.S) TV에조차도...? "예수님을 혁명가"라고 설교하는...(성경/예수님에 대한 기초-기본적-이해조차도 없는~) 거의~ 좌경-민중-해방신학류의 저급한 인간들이 설교함~!!ㅎㅎㅎ

    2018-12-05 오후 3:04:36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성서학당에 나오던...김모 목회자(인상조차~ 인민군 스타일~??ㅎ) 평소~ "민주화/북한사랑/평화"~ 주로 말하다가...???ㅎ @ "촛불-민주혁명"때~ 길거리에서...모 기독교신문과 인터뷰를 했어요~!!ㅎㅎ == @ "박근혜~ 저건 바로왕이야~ 끌어 내려야해~!!"ㅎㅎㅎ P.S)성경은...? 바로왕을 끌어내리라고 가르치지 않았다~!!ㅎ 악한 바로왕에게서는 ~ 피하라고 가르치셨단다~!! Got it~??

    2018-12-05 오후 3:02:51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그 라디오 설교자는 몇년전에 방송 중 왈~?? (어떻게 이런게~ 목회자라고 할수 있는지~??ㅎ 좌익-인종차별주의자이더군요~??ㅎ) == @ "저는 서양인들이 싫어요(반미)~! 저는 중국/한국(북한)/일본 사람들이 참~좋아요~!!" ㅎㅎㅎ..."북한사랑"은 엄청 외치더군요~!!ㅎㅎ 이 프로 몇년듣다가,,방송국에, 수십차례를~ 항의-전화를 했습니다만~??ㅎㅎ (도대체~~ 이게 목회자가 할 수있는 소리라고~??ㅎ)

    2018-12-05 오후 2:53:23
    찬성0반대0
12
    2018.12.16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국가기록물, 이젠 포털에서도 볼 수 있어요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은 국가기록원 누리집에서..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