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126_41348.jpg
뉴스 > 칼럼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검찰, 언론 “두려워 말라”

Written by. 류근일   입력 : 2012-02-27 오전 11:36:08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me2day

 “지난 2009년 '박연차 게이트' 수사 때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딸 정연 씨가 미국 허드슨 아파트를 매입한 것으로 드러났는데요. 대검 중수부가 당시 매입 자금을 미국에 송금한 것으로 알려 은 모씨를 체포해 조사중입니다.”

 동아일보 종편 채널 A의 보도였다. 노무현의 사망으로 파묻혔던 사건이 다시 살아난다는 이야기다. 이렇게 되기까지는 조갑제 기자의 고군분투가 큰 몫을 했다. 그가 이 문제를 거론했을 때 그 어떤 매체도 따라오려 하지 않았다.

 정확성 여부를 좀 더 지켜보자는 신중함과 함께, 유력한 미래권력에 대한 신경 쓰임 때문이었을 것이다. 주류언론으로서 인터넷 언론의 뒤를 따라가기 싫다는‘자존심’도 작용했을 것이다. 그러나 검찰이 수사에 착수함으로써 사건은 공식화 됐다. 그리고 일단 공식화 된 이상에는 모든 매체가 그것을 다룰 명분이 생겼다.

 문제는 검찰 수사의 진정성이다. 검찰이 대단히‘정치적’인 기관이란 것은 역대 정치사를 통해 잘 알려진 사실이다. 검찰이 이번에 과연 당당히 법의 논리에 따라서만 사건을 수사하려 할지가 그래서 궁금하다.

 노무현이 사망하자 사건을 뚝딱 파묻어 버린 것 자체가‘정치적’고려에서였다. 팩트(fact) 자체는 그 때나 지금이나 그대로 있는데 수사를 했다가 안 했다가 다시 하는 셈이다. 이런 식이라면, 더군다나 정권교체기에, 또 무슨 급변이 있을지 누가 알랴. 검찰 스스로 돌아 볼 일이다.

 이른바‘진보’는 보수에 대해 도덕적 우월감을 가지고 있다. 자기들은 깨끗하다는 것이다. 이 사건 수사는“과연 그런가?”를 검증하는 리트머스 시험지가 될 것이다. 제도권 밖에서 이 시험을 정치적으로, 다중의 위력으로 훼방하려는 움직임이 있을 수 있다. 제도권 안에서도 덩달아 서울광장에 나가 앉으려는 사람들이 나올 수 있다. 검찰은 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서‘객관적으로 법대로’만 나갈 수 있어야 한다.

 관건은 두려움을 갖지 않는 것이다. 목동들에게 예수님의 탄생을 알리는 천사의 첫 마디는 이랬다.“두려워 말라.”검찰은 두려워 말라. 언론도 두려워 말라.(konas)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국가보안법서명운동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me2day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4.7.22 화요일
핫클릭 뉴스 더보기
포토 & 동영상 더보기
쓴소리/단소리 더보기
기초자치 지방의원 환골탈태, 지역주민..
기초자치 지방의원 환골탈태, 지역주민 앞에 거듭.. 
네티즌칼럼 더보기
서민의 피를 빠는 악덕 무능..
서민의 피를 빠는 악덕 무능 박근혜정권 박근혜 .. 
깜짝뉴스 더보기
“일본인 절반은 이미 한류가 끝났다고 생각”
한·일 관계가 장기간 갈등을 빚으며 일본 내 한류 분위기..
사람사는이야기 더보기
성공을 가져다 주는 힘
코나스 웹진 구독하기
  • 이번호웹진보기
  • 지난웹진보기
  • 성명서/행사정보
  • 관련사이트
  • 기사제보
  • 웹진구독신청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