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정부, "김정남 암살 사건 배후는 北 정권"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우리 정부, 정황상 피살자는 김정남 확실...용의자 국적 볼 때, 이번 사건의 배후는 北 정권"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7-02-20 오전 9:09:44
공유:
소셜댓글 : 1
facebook

 통일부가 19일 김정남 암살 사건과 관련해 “이번 사건의 배후에 북한 정권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논평을 통해 “최종 조사결과가 나오겠지만 우리 정부는 피살자가 여러 정황상 김정남이 확실하다고 보며, 용의자 5명이 북한 국적자임을 볼 때 이번 사건의 배후에 북한 정권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정 대변인은 “북한이 그간 반인륜적 범죄와 테러행위 자행해왔다는 점을 볼 때 우리와 국제사회는 무모하고 잔학한 이번 사건을 심각한 우려와 함께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이러한 북한 정권이 올해 들어서도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하는 등 핵과 미사일 개발에 맹목적으로 몰두하고 있는 것은 우리가 직면한 안보 위협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명백히 확인시켜주고 있다”며 “정부는 북한 정권의 테러와 핵미사일 위협에도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국민의 생명과 국가안보를 굳건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정 대변인은 ‘김정남 암살 사건의 배후가 북한 정권이라고 볼 수 있는 추가 정보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내가 말할 수는 없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지금 말레이시아 수사 당국도 어떻게 보면 중간수사 발표 같은 성격이기 때문에 상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았다. 그렇기 때문에 이것과 관련해서 말레이시아 정부가 추후에 정확한 자료를 낼 때까지는 내가 말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정 대변인은 ‘추가 정보가 있는데 지금 말할 수 없다는 취지이냐’는 추가 질문에도 “(추가 정보가) ‘있다’, ‘없다’에 대해 내가 말할 사항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김정남 암살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의 배후에 북한이 있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누르 라시드 이브라힘 말레이 경찰부청장은 현지 기자회견에서 ‘사건의 배후가 북한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남성) 용의자들이 모두 북한 국적”이라고 말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좋은아빠(heng6114)   

    누가 그런짓을 할 것인가? 김정은의 종말이 다가오고 있다.

    2017-02-20 오전 10:10:12
    찬성0반대0
1
    2023.3.22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서해 수호의 날, 그들을 기억하는가!
서해 수호의 날은 왜 생겼을까?‘서해 수호의 날’은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