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UN 북한인권 COI 조사활동에 관심을 촉구한다

북한인권 NGO, 정부의 협력과 언론·국민에 관심 호소하는 공동성명 발표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3-10-28 오후 4:53:08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지난 3월 중순 유엔 인권이사회는 전 회원국가들의 동의와 지지로 투표 없이(consensus) ‘북한인권결의안’을 통과시켰고, 이에 기초해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가 설립되었다.
 
 그리고 7월 초 제네바를 시작으로 서울, 도쿄에 이은 네 번째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mmission of Inquiry on Human Rights in DPRK) 공청회가 지난 23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열렸다.

 오는 11월 30일에는 워싱턴 DC에서 또 한 차례의 공청회를 가지고 국제적 북한 전문가들의 증언을 들을 예정이고, 같은 시기 유엔 조사위원회는 서울을 다시 방문해 1차 조사에서 놓쳤던 부분을 보충하고 보다 상세하고 명확한 증거를 찾기 위한 심층조사를 실시할 예정인 가운데, 북한인권 관련 시민단체들이 정부와 국민, 그리고 언론의 관심을 촉구하고 나섰다.

 북한반인도범죄철폐국제연대(ICNK)를 비롯한 27개 단체는 28일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 당국 내부의 인권유린 책임자 규명과 관련해서는 한국정부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고, 최근 북한사회의 현실에 대해서는 우리 관련 시민단체들이 더 확실한 증인들을 소개해줘야 하며,언론은 유엔 조사위원회의 활동과 북한인권 실상을 제대로 그리고 적극적으로 국민에게 알려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커비 위원장이 지난 8월 서울에서의 조사 시작에 앞서, “기존의 엄청나게 많은 북한관련 보고서에 유사한 보고서 하나를 더 보태는 정도의 일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면서, 한국 사회 전체가 이 문제(북한인권)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과 문제의식을 가지고, 함께 분노하고 다 같이 걱정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는 지난 여름 제네바와 서울, 도쿄, 방콕에서 조사를 진행해 식량권 침해, 고문 및 비인도적 처우, 강제구금, 정치범수용소 운영, 차별, 표현의 자유 침해, 생명권 침해, 이동의 자유 침해, 외국인 납치를 포함한 강제실종 등 북한당국이 저지르고 있는 9가지 유형의 인권유린을 조사하고 지난 9월 중순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중간보고가 있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9.20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