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칼럼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모두가 잠깐인 것을!

Written by. 김동길   입력 : 2014-09-04 오전 8:41:24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꽝’하는 요란한 소리와 함께 태양계가 형성된 것이 50억 년 전 쯤 된다고 배웠습니다. 물론 확실한 숫자는 아닙니다. 두 발로 서서 걸어 다니는 우리들의 조상이 지구상에 나타난 것이 족히 200만 년 전은 될 것이라고 합니다. 사냥과 고기잡이로 먹고 살던 ‘Homo’가 새롭게 농사를 지으며 신석기 시대를 시작한 것이 고작 1만 년도 안 된다고 들었습니다.

 이런 긴 시간들을 생각하면 비록 ‘건강 백세’가 인간의 가능한 꿈이 된다고 해도 매우 한심할 만큼 짧은 시간이라고 하겠습니다. 해방이 되던 해가 70년이 다 되었고 6.25 사변이 터진 것도 65년 전의 옛날입니다. 오늘 새벽에 일어나 앉아서 곰곰이 생각하니, 지나간 50년이 일장춘몽이 아니라고 할 수 없습니다.

 부귀도 영화도 다 잠깐입니다. 48년에 정부가 수립되고 열 분의 대통령이 경무대와 청와대의 주인 노릇을 하였습니다. 오늘의 박근혜 대통령은 11번째입니다. 앞으로 임기가 3년 반 쯤 남았습니다. 세월이 잠깐입니다. 50년 전에 내 나이는 37세였고 직업은 연세대학교의 교무 처장이었습니다. 그 때에는 머리도 까맸고 하루에 70리 길을 걸을 수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은 백발의 노인이 되어 지팡이 없이는 산책도 못 나갑니다.

 권력도 재력도 잠깐입니다. 젊음도 건강도 잠깐입니다. 그렇다는 사실을 아는 것을 지혜(Wisdom)라고 합니다.

김동길(www.kimdonggill.com) ‘자유의 파수꾼’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2.21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