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다루스만 유엔보고관, “노예 같은 환경에서 일하는 北 해외 근로자들 실태조사할 것”

“북한 해외 근로자 문제가 점점 더 가시적으로 드러나고 있다”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5-03-18 오전 10:42:0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유엔이 해외에 파견된 북한 근로자들의 실태에 관해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 인권이사회에 참석 중인 마루즈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노예 같은 환경에서 일하는 북한 해외 근로자들의 실태에 관해 조사할 것”이라고 16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방송이 전했다.

 다루스만 특별보고관은 “북한 해외 근로자 문제가 점점 더 가시적으로 드러나고 있다”며 “이제는 실제 상황이 어떤지 분명하게 밝힐 때가 됐다”고 말했다.

 특히, 다루스만 보고관은 “북한이 해외에 파견한 근로자 규모가 약 2만 명으로 파악된다”면서 “이들 중 대다수는 중국과 러시아에서 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에 대한 조사를 위해 중국을 방문할 수 있도록 허용하라”고 중국 정부에 촉구했다.

 다루스만 보고관은 또 “일부 북한 근로자들이 카타르의 2022년 월드컵 건설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들이 북한 당국의 외화벌이에 이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7.17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지속가능한 국가전략산업, K-방산의 성장과 전략
3년째 지속되고 있는 러-우전쟁과 이스라엘-하마스분쟁 등 동유럽..
깜짝뉴스 더보기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예방…‘배회감지기’ 4590여 대 신규 무상 보급
민관이 협력해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