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트럼프 “김정은 미국 오면 만나 햄버거 놓고 핵협상”

애틀랜타 유세서 “대화 통해 핵무기 포기시킬 가능성은 10%나 20%”
Written by. konas   입력 : 2016-06-16 오전 10:57:5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김정은이 미국에 온다면 만나겠다. 회의 탁자에 앉아 햄버거를 먹으면서 더 나은 핵협상을 할거다.”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15일(현지) 애틀랜타 유세에서 이같이 말했다.

 한 달 전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북핵 문제를 놓고 "대화할 것이며 대화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던 발언이 북한의 핵보유국을 용인하는 꼴을 낳을 것이라는 비판을 반박하면서다.

 그는 "내가 그와 대화해 빌어먹을 핵무기들을 포기하게 할 가능성은 10%나 20%다. 도대체 무슨 상관인가? 누가 알겠는가?"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도대체 누가 그가 핵무기를 갖기를 원하겠는가? 그리고 (핵무기를 포기하게 할) 가능성은 있다. 나는 오직 우리를 위해 나은 협상을 할 거다"라며 "힐러리는 '그가 독재자와 대화를 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만 좀 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는 "대화를 시작하자는 것이다. 하지만 대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하지 않겠다"라며 "아마 안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나는 거기(북한)에 가지 않을 것이라고 여러분께 말할 수 있다"며 "하지만 그가 (미국에) 오겠다면 만나겠다"고 말했다.

 또 "그러나 우리가 큰 국빈만찬을 베풀었는데도 우리를 비난하는 중국이나 모든 다른 나라의 지도자들에게 하는 것처럼 국빈만찬을 그에게 베풀지는 않을 것"이라며 "일찍이 본적이 없는 국빈만찬을 베풀겠다. 회의 탁자에 앉아 햄버거를 먹어야 한다. 그리고 우리는 중국이나 다른 나라들과 더 나은 협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7.8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비핵화는 양보할 수 없는 우리의 기본 목표다!
북한이 지난 달 16일 개성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