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도쿄신문, “김정일 사망 전후 북한군 기강 해이 심각”

2010~2013년 작성한 북한내부문서 분석 결과, 탈영 폭발적으로 늘고 각종 범죄 횡행해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7-02-24 오후 2:12:3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북한이 김정일 사망을 전후해 군내 범죄가 대거 발생하고 탈영이 폭발적으로 늘었다는 사실이 북한군 내부 문서를 통해 드러났다.

 도쿄신문은 24일 평양 남쪽 남포에 위치한 북한 235부대 정치부가 2010~2013년 작성한 문서 1천300건을 분석한 결과, 이 시기 살인·강도·탈영 등 각종 범죄가 횡행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2010년 9월 보고서에는 "북한군이 인민을 때려 숨지게 하는 중대한 정치적 사고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적혀있고, 2011년 5월 문서에는 "탈영이 폭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또 "2011년 3월 전시동원 훈련에서 20명의 지방군병사가 먹을 것이 없다고 말하면서 도망갔다", "2012년 7월 경보병중대의 야외기동훈련에서 식재료가 부족해 예비역 25%밖에 참가를 못했다. 이들도 식재료 부족으로 3일째에 훈련장에서 철수했다" 등 식량난으로 인해 발생한 사건도 적혀있다.

 조선노동당과 최고지도자의 방침에 대한 불만을 지적한 경우도 있었는데, 2013년 6월 문서에는 "부대장 한 사람이 '인민생활이 힘든데 인공위성을 빈번하게 발사하면 어떻게 하느냐. 생활문제를 빨리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는 내용이 있었다.

 이에 대해 김정은은 '양봉음이(陽奉陰異, 앞에서는 복종하고 뒤에서는 배반한다)'라는 표현으로 힐책했다.

 문서에는 인민군이 2012년 후반 한국영화와 성인물 영상 등 '불순녹화·녹음물' 6천900건을 적발해 2천700개를 압수했다는 내용도 있었다. 작전을 지휘하는 참모장의 집에서 한국 노래가 적힌 수첩이 발견되기도 했다.

 도쿄신문은 문서를 통해 살펴본 결과 핵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상황에서 북한군의 전력이 현저하게 약해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2.10.6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걸어온 70년, 나아갈 70년! 향군의 올바른 행복!
오는 10월 8일은 재향군인회(이하 향군) 창설 70주년이 되는 날이..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