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자총 인니지부, 교민-현지인 하나되어 3·1운동 100년 ‘만세 삼창’

오는 3일 자카르타 도심에서 1,200명 참여…대한민국 알리기 앞장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2-27 오후 4:28:41
공유:
소셜댓글 : 1
twitter facebook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국내외에서 다양한 행사가 열리는 가운데, 한국자유총연맹 인도네시아지부는 오는 3일 오후 2시(현지시각) 자카르타의 도심인 롯데쇼핑애비뉴 1층 메인아트리움에서 교민과 현지인 1200여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만세 삼창’ 행사가 열린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지부의 3.1운동 기념 축제는 지난 2011년 30여 명의 한인회 회원들이 참여하는 소규모 간담회 성격의 행사에서 시작됐다.

 그러나 2016년 3대 배연자 회장 취임 이후 3·1운동 행사를 통해 ‘독도 문제’를 홍보하면서 교민들의 애국심에 호소한 결과 2018년 ‘독도 합동홍보단’(단장 배응식)을 창설했다.

 배 회장은 교민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 현지인의 참여를 높이기 위해 K-POP과 한국어 대회를 개최하고, 3·1운동 기념행사에 한국어학과가 있는 인도네시아 5개 대학 학생들을 초청해 교민과 현지인이 어우러지는 축제로 만들어, 한국자유총연맹 인도네시아지부가 단독 주최하고 대사관과 한인회 등 유관단체들이 참여하는 이례적인 행사로 만들었다.

 올해 3·1운동 행사에도 김창범 주 인도네시아 한국대사와 양영연 한인회장, 김우재 전 세계무역협의회장과 각 한인 단체장 및 임원을 비롯해 현지 한국 학생과 인도네시아 대학생 등 1,2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배 회장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나라의 독립을 위해 순국하신 열사들의 거룩한 희생과 숭고한 정신을 널리 전파하고, 일본 식민지배라는 아픈 역사를 기억하며 우리의 주체성을 지켜 나가는 데 작은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행사 목적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다양한 행사를 통해 현지 대학생뿐 아니라 경찰, 군인, 일반인들까지 참여할 수 있는 창의적인 프로그램을 개발해 대한민국 국위 선양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자총 인도네시아지부는 3.1운동 기념행사 외에도, 6.25전쟁 기념 및 나라사랑 글짓기대회, 도전 역사왕대회, 나무심기 자연보호, 빈민촌 위문 홍보용 태극기, 독도 스티커제작, 글로벌리더 육성 등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며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알리기에 주력하고 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 인도네시안인들의 특성~??ㅎ 인니애들이..평소엔 그렇게 순하고, 착하고, 순종적이랍니다~!!ㅎ 그러나~? 군중폭동사태가 발발하면...?? 180도 돌변하여~~!! 아주 난폭해진다고 하더군요~?? 종이 주인을 잡아 죽이는 일이 다반사~!!ㅎ == 한반도의 "동학혁명//518정신"등이 이와 같은 류입니다~!!ㅎ P.S) 북한 김일성이하고 수하르토가 매우 친했었고...!!ㅎ

    2019-02-27 오후 10:06:06
    찬성0반대0
1
    2020.4.3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예비군 정예화는 선택 아닌 필수
오는 3일은 “예비군의 날”이다. 1968년 4월 1일 창설..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