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DPAA “북 송환 미군유해 1구 추가 신원확인”

펜실베이니아주 스프링 그로브 출신 얼 마클 상병 신원 확인돼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6-28 오후 3:08:4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제1차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후 지난해 8월 1일 55개 상자에 담겨 미국으로 송환된 유해들에 대한 신원확인 작업 중, 1구의 신원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미국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DPAA)의 보도자료를 인용해,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스프링 그로브 출신의 얼 마클(Earl H. Markle) 상병의 신원이 지난 5월 17일 확인됐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당시 19세였던 마클 상병은 미 육군 제1기갑 사단, 제 9기갑 연대, 제3대대 M중대 소속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했다가 1950년 북한 운산 근처에서 적군의 공격을 받은 후 실종된 것으로 보고됐다. 

 공격 후 그의 유해는 수습되지 않았고 전쟁포로로도 보고되지 않아 미 육군은 1953년 12월 31일 기준으로 마클 상병이 전사했다고 발표했다.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은 정황(circumstantial)과 물품 증거, 인류학적(anthropological) 분석 및 미토콘트리아 유전자 분석 등을 통해 그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북한에서 미국으로 송환된 미군 유해들 중 지금까지 6구에 대한 신원이 확인돼 유가족들에게 공식 통보됐다. 

 한국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은 7천 650여명, 이 가운데 5천 300여명의 미군 유해가 북한에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4.7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예비군 정예화는 선택 아닌 필수
오는 3일은 “예비군의 날”이다. 1968년 4월 1일 창설..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