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외교부, 이라크 주재 우리기업 대상 안전간담회 개최

정부 조치계획과 기업 자체 안전대책 논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1-08 오전 9:40:41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외교부는 7일 이상진 재외동포영사실장 주재로 이라크 주재 우리기업 대상 안전간담회를 개최하고 최근 이라크 등 중동정세 불안정 대비 안전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금번 안전간담회에는 해외건설협회 및 이라크 주재 우리기업 11개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 실장은 이날, 해외에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재외국민보호 강화가 현 정부의 가장 중요한 정책 목표 중 하나임을 설명하고, 특히 여행금지국가인 이라크 내 우리국민 및 기업의 안전 강화를 위해 정부와 우리기업 간의 긴밀한 협력과 소통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이라크는 현재 여행금지국가로서 경호 및 안전 대책 구비를 조건으로 예외적 여권사용허가를 받아야 출·입국 및 체류 가능하며, 2020년 1월 기준 1,570여 명의 우리 국민이 이라크에 체류 중이다.

 이 실장은 외교부 1차관 주관 대책반 설치, 외교부 지역국 및 경제 관련 부서 주재 관계부처 대책회의 개최, 중동 지역 공관장과 화상회의 개최 등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조치사항과 향후 조치계획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참석한 기업 관계자들은 미-이란 간 갈등 관련 중동 전반 정세 및 치안상황과 정부의 안전대책에 대해 청취한 후 자체 안전대책으로 단지 밖 외출 및 이동 금지, 경호인력 증강, 유사시 대피 계획 점검 노력 등에 대해 설명했다.

 해외진출 민간건설사들의 협의체인 해외건설협회는 향후 이라크 내 우리국민 및 기업 안전강화를 위해 앞으로도 정부와 긴밀히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실장은 현재 미군 기지 및 미 대사관 근처 로켓포 타격 등 미-이란 갈등으로 인한 신변안전 위협 요소 이외에도 반정부 시위로 인한 공건물 점거, 도로 봉쇄 등이 지속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공관과 우리기업 간 연락망을 긴밀히 유지하고 경호경비태세 강화에도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4.6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예비군 정예화는 선택 아닌 필수
오는 3일은 “예비군의 날”이다. 1968년 4월 1일 창설..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