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정부, 해외 한인입양인 대상 마스크 지원

14개 국가 16만7천여 명에 보건용 마스크 37만장 지원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5-25 오전 9:50:2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외교부는 재외동포재단과 함께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심각한 미국, 프랑스 등 14개 국가에 거주하고 있는 해외 한인입양인을 위해 25일부터 보건용 마스크 37만장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 해외의 한인입양인은 총 16만7천여 명으로 약 11만 여명이 미국 각 지역에 거주하고 있으며, 그 밖에 프랑스, 덴마크, 스웨덴 등 유럽지역과 호주 등에 거주 중이다.

 이번 지원은 현재 해외로의 마스크 반출이 원칙적으로 금지되는 상황 속에서 국내에 가족이 있는 경우 예외적으로 일정 수량의 마스크를 해외로 배송받을 수 있지만, 해외 입양인은 이러한 방법으로 마스크를 받기 어렵다는 점을 고려했다. 

 이에 따라, 4월말 각국 재외공관을 통해 현지 입양인단체를 대상으로 하는 마스크 수요조사를 실시하였으며 동 수요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마스크 지원 규모를 결정했다.

 당초 국내 마스크 수급 상황 등을 고려하여 약 10만장 분량의 마스크 지원을 계획하였으나 수요조사 기간 종료 후에도 입양인들의 마스크 신청이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등 추가 수요가 다수 접수되는 상황을 감안해 지원 규모를 37만장으로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한인입양인 중 약 70%가 1970-80년대에 입양되어 대체로 자녀가 있는 30-40대 연령층인 점을 감안하여 입양인 자녀용 물량을 포함했다.

 다만 국내 마스크 수급 여건상 수용 가능한 범위 내에서 이와 같은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산업통상자원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조달청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의했다.

 이러한 수요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25일부터 순차적으로 총 14개국 26개 공관으로 마스크 배송이 시작될 예정이며, 코로나19로 인해 각국 항공기 운영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마스크가 한인입양인들에게 가능한 조속히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마스크 37만장 중 60% 이상인 약 21만장은 그 수가 가장 많은 미국 지역 입양인들에게 지원되며 약 16만장은 그 외 13개국에 입양인 수 등을 고려하여 배분된다.

 각국 공관에 도착한 마스크는 공관 관할 지역의 40여개 입양인단체로 전달되며 입양인단체가 소속 입양인들에게 개별적으로 마스크를 배포할 계획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3.22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서해 수호의 날, 그들을 기억하는가!
서해 수호의 날은 왜 생겼을까?‘서해 수호의 날’은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