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콜롬비아, 코로나 이후 시대 양국간 협력 의지 확인

11월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 서울 개최 등 양국 실질협력 강화키로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9-16 오후 3:56:43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6일 오전 클라우디아 블룸 카푸로 데 바르베리 콜롬비아 외교장관과 통화를 갖고,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 선출과 코로나19 공조 및 코로나 이후의 실질 협력을 위한 고위급 교류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강 장관은 올해 한국전 발발 70주년을 맞아 중남미 유일의 한국전 참전국이자 핵심 외교 파트너인 콜롬비아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인도적 지원, 개발 협력, 경험 공유 등을 강화해 온 점을 평가하였고, 코로나19 상황 장기화에 대비하여 백신 개발과 보급을 위해서도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고 말했다.

 블룸 장관은 한국이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국제사회의 모범으로 평가받고 있고 한국과의 광범위한 협력이 콜롬비아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하면서 한국의 지원에 각별한 사의를 표명했다.

 양 장관은 한국과 콜롬비아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정상을 포함한 고위급 차원에서 활발하게 협력해 온 점을 평가하고, 올해 11월 서울에서 개최되는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을 필두로 코로나 이후의 양국 실질협력 강화를 위해 지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은 2008년부터 외교부가 매년 중남미 고위급 인사를 초청하여 다양한 협력 주제로 개최해 왔다. 올해는 ‘코로나 이후 뉴노멀 시대 한-중남미 간 방역‧보건 국제연대’ 를 주제로 보건부와 공동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양국 외교장관 간 통화는 콜롬비아 측의 요청으로 이루어졌으며 이 통화를 통해 양국은 WTO 선거 등 국제무대에서 협력과 함께 코로나 이후 시대 양국간 협력 의지를 확인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양국은 올해가 한·콜롬비아 FTA 시행 5년차로서 상호 보완적 경제구조를 바탕으로 무역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외교부는 코로나19 이후 발표된 한국의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정책과 콜롬비아의 디지털전환 및 청정성장정책을 접목하여 정보통신기술[ICT]·바이오·인프라 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 협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9.21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그 날의 영광, 인천상륙작전
9월의 호국인물에 6·25 전쟁 당시 인천상륙작전을 위한 첩..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