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정부, 아랄해 위한 유엔 인간안보 다자신탁기금에 2년간 100만불 공여키로

사막화, 식수 부족으로 어려움 겪는 아랄해 지역 주민들의 인간안보 증진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12-17 오후 2:06:2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정부는 기후변화로 인한 사막화 및 식수 부족 등 환경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랄해 지역 주민들의 인간안보 증진을 위해 유엔개발계획(UNDP) 다자신탁기금에 100만불을 기여키로 하고, 정기용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이 17일 Jennifer Topping 유엔개발계획 다자신탁기금 사무소장과 화상서명식을 통해 공여 약정에 서명했다.

 아랄해는 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사이에 있는 세계 4번째로 큰 내해(42,236㎢)였으나 기후변화와 대규모 개간사업 및 농업용수의 무분별한 사용으로 수량이 90% 감소해 현재는 10,560㎢로 축소되고 생물이 살지 못하는 곳으로 변모했다.

 이에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아랄해 연안 지역의 주요 인간안보 취약요소 극복을 위한 고용창출, 자연자원 관리, 교육보건․공공서비스 및 행정체계 개선 등 추진을 위해 2018년 10월 유엔개발계획(UNDP)과 협력하여 ‘아랄해를 위한 UN 인간안보 다자신탁기금(UN Multi-Partner Human Security Trust Fund for the Aral Sea)’을 설립했다.

 현재까지 우즈베키스탄 350만불, 유럽연합(EU) 556만불, 노르웨이 112만불, 핀란드가 117만불을 기여했다.

 정부는 2019년 4월 한-우즈베키스탄 양국 정상 공동 선언을 통해 아랄해 신탁기금 이니셔티브를 지지하고 아랄해 재난 경감을 위해 상호 협력방안을 모색하기로 합의한 바 있으며, 이번 공여 약정 체결을 통해 유엔개발계획 다자신탁기금에 2020년 80만불, 2021년 20만불을 기여할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0.3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북러 정상회담과 우리의 자세
지난 9월 10일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
깜짝뉴스 더보기
행안부, 재외동포 국적과 거주지가 달라 겪는 행정서비스 어려움 해소
내년부터는 국내 통신사의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들도 여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