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육군 최초 여단급 ‘훈련부대 간 KCTC 쌍방훈련’ 21일부터 4일간 돌입

3사단 혜산진여단·5사단 독수리여단 장병 5,400여명, 신임장교 460명도 훈련 동참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8-23 오후 2:19:16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육군은 최초로 여단급 부대가 서로 교전하는 ‘훈련부대 간 KCTC 쌍방훈련’을 21일부터 무박 4일 주야연속으로 강원도 인제에 있는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에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육군은 기존의 1개 여단이 전문대항군부대와 교전하는 과학화전투훈련 방식과 다르게 2개 여단이 서로 교전하는 형태의 훈련을 이번에 최초로 시험적용한다.

 한 번의 훈련에 2개 여단을 참가시켜 실전에 가장 근접한 훈련으로 평가받는 KCTC 훈련기회를 더 많은 부대에 제공하기 위한 취지에 따라, 이번 훈련은 3사단 혜산진여단 전투단과 5사단 독수리여단 전투단 소속으로 5,400여 명의 병력이 참가하여 쌍방 교전훈련을 한다.
 
 여기에는 지난 6월 임관하여 현재 각 병과학교(보병·포병·기계화·공병·화생방·정보·정보통신학교)에서 ‘신임장교 지휘참모과정’ 교육 중인 학사 및 간부사관 신임장교 460여 명도 양측 부대 소대급 이하 제대에 편성되어 훈련에 동참하고 있다.

 

 ▲ 육군 최초로 여단급 부대가 서로 교전하는 ‘훈련부대 간 KCTC 쌍방훈련’이 21일부터 무박 4일 주야연속으로 강원도 인제에 있는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에서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 19일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에서 3사단 혜산진여단 전투단 소속 전차들이 쌍방훈련 예행연습을 위해 기동하고 있다.(육군 사진 제공)ⓒkonas.net


훈련은 코로나19, 온열손상 등으로부터 안전이 확보된 가운데 제대별 전투수행능력을 검증하고, 전투원들이 최대한 전장 실상을 체험하며 전투기술을 숙달하는 데 중점을 두고 진행되고 있다.

 육군의 첨단전력인 공격 및 정찰드론과 차륜형장갑차, 소형전술차량, 무인항공기를 비롯해 전차, 자주포, 공격 및 정찰헬기 등도 훈련에 투입되어 실전성을 높였다.

 전투원들의 안전을 위한 대책도 마련해,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훈련 전부터 거리두기 4단계 수준의 고강도 방역수칙을 적용하고, 산소캔과 냉각시트 등 6종으로 구성된 ‘온열손상 예방처치킷’을 소부대 단위로 구비했다. 이외에도 27개의 안전통제팀과 7개 의무팀을 훈련장 곳곳에 운용하여 각종 안전위해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고, 응급환자 후송 및 진료 체계를 갖추고 훈련을 진행 중이다.

 한편 육군은 이번에 시험적용한 훈련부대 간 KCTC 쌍방훈련 성과를 정밀하게 분석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오는 10월 중 KCTC 전투발전 세미나를 열어 과학화전투훈련 발전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6.9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한미동맹 70주년, 연합합동화력격멸훈련의 함의
2023년 연합합동화력격멸훈련이 5월 25일부터 6월 중순까지 총 5..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