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한국형 자주도하장비 첫 생산 시작…국산화율 90%

기존 리본부교 보다 기동성, 운용성, 생존성 월등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09-21 오전 10:01:37
공유:
소셜댓글 : 2
facebook

 기동부대가 하천을 신속히 건너기 위해 필요한 한국형 자주도하장비의 첫 생산이 시작됐다.

 방위사업청과 육군은 20일 1호기 생산을 시작으로, 2027년까지 5,300여 억원을 투자하여 한국형 자주도하장비를 기동군단에 전력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주도하장비는 기동부대가 하천을 건널 수 있도록 배 또는 다리 형태로 운용되는 기동지원장비로, 기존 리본부교 보다 기동성, 운용성, 생존성이 월등하여 기동군단의 기동능력을 획기적으로 증강시켜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생산된 자주도하장비는 현재 육군이 운용중인 리본부교(RBS)보다 설치시간은 약 60~70% 단축되고, 운용 인원도 최대 80%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약 6시간의 별도 준비시간이 필요했던 현용장비와 달리 준비시간이 불필요하고, 장마철 하천의 빠른 유속에서도 운용할 수 있어 운용성이 비약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자주도하장비는 기술협력생산사업으로는 최초로 국산화율 90% 이상 달성에 도전한다. 기술협력생산사업은 국내업체가 외국 원제작업체로부터 기술지원을 받아 국내에서 생산하는 사업으로, 자주도하장비는 한화디펜스가 독일 GDELS(General Dynamics European Land Systems)사의 기술을 이전 받아 국내에서 '27년까지 생산할 예정이다.

 아울러 본 사업에는 흥일기업 등 35개 국내업체가 참여하여 선체 구조물 등 135종 핵심부품을 국산화함으로써 핵심기술 확보 및 국내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장비 배치 이후 운용유지 간 발생할 수 있는 후속군수지원 문제를 원활하고 신속하게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방위사업청 기동사업부장 조현기 육군 준장은 “기술협력생산으로는 최초로 국산화율 90% 달성에 도전하는 자주도하장비사업은 기술협력생산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며, 우리나라의 방산육성 및 고용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외국애들은...이런 장비들이...30-40십여 년전부터 잇던것 같은데...ㅎ

    2022-09-22 오전 6:48:10
    찬성0반대0
  • G-Crusader(crusader)   

    @ 아직까지도~ 이런 기본-장비가 없엇단 애기인가~??ㅎ 부교만 잇엇다고~??ㅎ

    2022-09-22 오전 6:47:19
    찬성0반대0
1
    2024.3.2 토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우크라이나전쟁 발발 2주년 교훈과 우리의 대응자세
우크라이나전쟁 전황지난 2022년 2월 24일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깜짝뉴스 더보기
이적단체 출신 혁명 활동가 징역형 민중에 북한 주체사상 가르쳐야...
이적단체 출신으로 조직을 꾸려 인터넷에서 북한을 찬양하고 주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