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재일교포 북송 63돌 맞아 한일 인권토론회 14일 개최

‘93,340명 북송 재일교포와 후손들 인권문제, 어떻게 할 것인가?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12-07 오후 1:34:44
공유:
소셜댓글 : 1
facebook

 한국의 ‘북송재일교포협회’와 일본 시민단체 ‘귀국자들의 생명과 인권을 지키는 회’는 오는 14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3간담회의실에서 ‘93,340명 북송 재일교포와 후손들 이들의 인권문제,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북송 63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토론회는 기노시타 기미카츠(木下公勝) 귀국자들의 생명과 인권을 지키는 회 부회장, 이태경 북송재일교포협회 회장이 발표자로 참석하며, 김석우 북한인권시민연합 이사장이 기조연설을 맡는다. 토론회의 사회는 손광주 전 남북하나재단 이사장이 맡는다.

 또한 이재춘 전 러시아 대사가 개회사를 맡고,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 원장과 최재형 국회의원이 격려사로 참여한다.

 재일교포 북송 사업은 북한과 일본이 체결한 '재일교포 북송에 관한 협정'에 따라 1959년부터 1984년 사이 187회의 대대적인 과정에 걸쳐 총 93,340명의 재일동포와 그 가족이 북한으로 송출된 사건을 말한다. 하지만 ‘지상 낙원’이라는 선전 하에 북한으로 건너간 재일교포와 그 가족들은 이후 북한의 최하 신분으로 전락, 주기적인 숙청의 표적이 되기도 했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도 2014년 최종보고서에서 이들에 대해 “북한에 의해 강제실종된 대한민국 국민과 일본 출신 한인들은 그들의 출신 및 배경 때문에 차별을 받고 있다.”며, “그들은 ‘적대 계층’으로 분류되어 외딴 지역의 농장이나 광산에서 강제노동에 투입되고 있다.”고 보고하기도 했다.

 재일교포 북송사업 이후 북한은 이들이 일본이나 남한으로 돌아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았으며, 이로 인해 현재까지 자력으로 탈북한 재일교포와 그 가족 200여명 정도가 일본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북한에 생존해 있는 북송교포들의 수는 명확하게 추측하기 어려우나, 주민성분을 51개 계층으로 분류하여 관리하고 있는 북한의 차별정책으로 인해 그 2세와 3세들이 2차, 3차적인 인권침해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토론회를 개최하는 기노시타 부회장과 이태경 회장은 12일과 16일 사이 언론 인터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 평등이란 구호하에~??? 철저한 [하극상의 계급구조]사회~!!ㅎ

    2022-12-07 오후 8:05:37
    찬성0반대0
1
    2023.3.22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서해 수호의 날, 그들을 기억하는가!
서해 수호의 날은 왜 생겼을까?‘서해 수호의 날’은 ..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