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고속상륙정(LSF-II) 5·6호정『솔개-636·637』진수

해병대 완전무장병력과 전차 탑재하고 고속 기동하며 초수평선 작전 수행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5-17 오전 9:50:55
공유:
소셜댓글 : 1
facebook

 해군은 17일 오후 부산 HJ중공업에서 고속상륙정(LSF-Ⅱ) 5,6호정[솔개-636·637] 진수식을 거행한다고 밝혔다. 

 고속상륙정(LSF, Landing Ship Fast)은 완전무장병력을 비롯해 전차, 장갑차 등을 탑재하고 고속으로 기동하면서 초수평선 상륙작전을 수행하는 함정이다.

 이날 행사는 해병대 제1사단장 임성근 소장을 주빈으로 해군 제5전단장 김영수 준장, 해군본부 전력소요차장 송창규 대령, 방위사업청 상륙함사업팀장 최진용 수석전문관, 유상철 HJ중공업 대표이사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한다.

 진수식은 개식사와 국민의례에 이어 사업경과 보고, 함명 선포, 유상철 HJ중공업 대표이사 기념사, 임성근 해병대 제1사단장 축사, 진수 및 안전항해 기원의식 순으로 진행한다.

 해군 관습에 따라 주빈인 임성근 해병대 제1사단장의 부인 김선희 여사가 함정에 연결된 진수줄을 절단하는데, 이는 태어난 아기의 탯줄을 끊듯 새로 건조한 함정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는 의미다. 이어 사단장 내외가 가위로 오색테이프를 절단해 샴페인을 선체에 깨뜨리는 안전항해 기원의식이 진행된다.

 임성근 해병대 제1사단장은 “고속상륙정 진수는 상륙군의 안전한 상륙을 돕고 사단급 고속상륙작전을 가능하게 하는 든든한 상륙전력이 추가되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해군과 해병대가 함께 하는 상륙작전이 한 단계 발전하고 성장하는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군은 속력이 빠르고 신속한 특성을 고려하여 날렵한 조류의 이름을 고속상륙정의 함명으로 사용한다는 원칙에 따라 함명을『솔개』로 명명하여 사용하고 있다.

 고속상륙정은 부양공기를 스커트(공기주머니) 내부에 불어넣어 함정을 띄우는 공기부양 방식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해상은 물론 저수심이나 갯벌 지역에서도 고속기동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방위사업청 상륙함사업팀장 최진용 수석전문관은 “고속기동을 통한 상륙작전 수행을 위해 항공기와 비교적 유사한 특성을 가진 고난이도 함정을 설계, 건조하고 시운전 과정의 애로를 극복하여 장비 국산화에 애써주신 해군, 해병대 및 ㈜HJ중공업의 그간 노력에 감사드리며, 상륙전력 증강에 기여하는 사업을 수행하는 방위사업청 유관부서에도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해군본부 전력소요차장 송창규 해군대령은 “고속상륙정은 상륙군의 병력과 장비를 탑재하여 신속하게 초수평선 상륙작전에 투입할 수 있는 핵심 상륙전력”이라며 “해군과 해병대의 작전적·전술적 시너지 효과가 발휘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진수한 솔개-636·637호정은 시운전 평가 등 전력화 과정을 거쳐 2025년 중 실전배치 및 운용될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G-Crusader(crusader)   

    80년대 TS-훈련에서 마니 보이던...약 40년전 구형-디자인의 호버-할아버님~!!ㅎ

    2023-05-19 오전 11:58:07
    찬성0반대0
1
    2024.7.16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지속가능한 국가전략산업, K-방산의 성장과 전략
3년째 지속되고 있는 러-우전쟁과 이스라엘-하마스분쟁 등 동유럽..
깜짝뉴스 더보기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예방…‘배회감지기’ 4590여 대 신규 무상 보급
민관이 협력해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