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6.25 전사자 유해발굴 현장 수습 유품 22점 보존처리 시작

최근 신원 확인 전사자 4명의 유품 7점 포함…연말까지 완료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9-01 오전 11:01:4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문화재보존과학센터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6.25 전사자 유해발굴 현장에서 수습한 유품 22점을 전달받고, 이달부터 과학적인 보존처리를 시작해 올해 연말 보존처리를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사자 유품 보존처리사업은 국방부가 현장에서 발굴해 낸 6.25 전사자의 총기류, 철모, 수통 등 금속 유품들에 대해 국립문화재연구원이 첨단 문화유산 보존처리 기술을 활용해 추가 훼손이나 변질, 부식의 발생을 최소화하면서 과학적인 처리를 마친 후 다시 국방부로 돌려보내는 사업이다.

 문화재청은 2020년부터 4년째 국방부와 협업해 추진해오고 있으며, 지난 3년간 총기류, 철모, 수통 등 총 1,330점에 달하는 유해발굴 유품을 보존처리하였다.

 국방부는 2020년 이전까지는 자체적으로 보존처리를 시행해오다가 발굴지역이 넓어지면서 보존처리가 필요한 유품이 늘어나게 되어 문화재청에 협업을 요청한 바 있다.
 
 올해 보존처리를 위해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지난 7월 문화재청에 의뢰한 유품은 총기류와 철모, 반합, 숟가락, 탄통 등 총 22점이며, 이 중에는 최근 신원이 확인된 전사자 네명(고 김현택 일병, 고 김영규 일병, 고 최봉근 일병, 고 송병선 하사)의 유품 7점도 포함되어 있다.

 한편, 지난 2년간의 보존처리 과정과 의미를 알리기 위해 국립문화재연구원은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전쟁기념관과 함께 오는 10월 중 학술대회와 그동안 보존처리한 전사자 유품들을 국민들에게 공개하는 특별전시회도 개최할 에정이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은 국보와 보물을 다루어 온 문화유산 보존처리 전문인력의 풍부한 경험과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국전쟁 당시의 치열했던 전투에서 국가와 민족을 지킨 순국선열의 유품에 대한 예를 갖추어 보존처리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5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미래지향적인 한·일 안보협력체제 발전 방향
최근 국제질서는 미‧중간 전략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북한..
깜짝뉴스 더보기
우리나라, 동아시아기록관리협의회 의장국으로 선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29일, 중국 선전에서 개최되는 제16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