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北, 푸틴 방북 행사 준비?..."평양 김일성 광장에 대형구조물"

고위급 인사 방문시 김일성 광장에 구조물 설치
Written by. konas   입력 : 2024-06-12 오후 3:39:12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평양 김일성 광장에 대형구조물이 설치되는 정황이 포착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방북과 관련한 행사 준비 움직임인지 주목된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 등이 12일 보도했다.

매체들은 미국 민간 위성서비스 '플래닛 랩스'가 전날 촬영한 위성 사진을 바탕으로 김일성 광장 연단 바로 옆에 기존에는 없던 대형 물체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광장 북쪽의 내각종합청사 건물과 남쪽에 있는 대외경제성 건물 인근에도 구조물이 정렬돼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중국, 러시아 고위급 인사 방문이나 열병식을 진행할 경우 김일성 광장에 구조물을 설치하고 인력을 동원해 훈련을 실시하는 양상을 보여왔다.

이번에 촬영된 사진만으로는 대형구조물의 용도를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이번에도 대형 행사를 사전에 연습하기 위해 설치한 것으로 풀이된다.

VOA는 열병식 진행 시 주로 포착되는 평양 미림비행장 쪽 준비 움직임은 전혀 없다며 대형구조물이 열병식보다는 다른 목적에서 설치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북한은 통상 열병식을 앞두고 최소 한 달 전부터 미림비행장 북쪽 공터에서 차량과 인원을 집결시켜 훈련하는데 이런 모습이 포착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러시아 매체 '베도모스티'는 푸틴 대통령이 몇 주 안에 북한과 베트남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이르면 이달 중 순방이 이뤄질 수 있다고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10일 보도한 바 있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국경일인 '러시아의 날'(6월 12일)을 맞아 푸틴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낸 사실을 보도한 데 이어 이날 김 위원장이 보낸 축전 내용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축전에서 푸틴 대통령에게 "앞으로 계속 이어지게 될 우리들 사이의 의미 깊은 유대와 긴밀한 동지적 관계는 새 시대 조러(북러) 관계의 만년 주석을 더욱 굳건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공동의 지향과 이상으로 굳게 뭉친 두 나라 인민의 앞길에는 언제나 승리와 번영만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7.14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군 마약범죄 근절을 위한 제언
국제사회와 마찬가지로 대한민국도 마약범죄가 급증하여 ‘..
깜짝뉴스 더보기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예방…‘배회감지기’ 4590여 대 신규 무상 보급
민관이 협력해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