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성탄절 연휴 고속도로 25일 오전 가장 막힌다

서울→강릉 5시간 40분, 강릉→서울 5시간
Written by. Konas   입력 : 2015-12-24 오후 4:43:4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성탄절 연휴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하루 평균 370만대로 작년보다 9.5% 증가하고 성탄절 당일인 25일 오전 지방 방향이 가장 막힐 것으로 예상된다.

 24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고속도로 예상 교통량은 25일 379만대, 26일 408만대, 27일 323만대이다.

 올해는 성탄절(금요일)이 연휴 시작일이다 보니 당일 교통량이 작년 성탄절(목요일) 300만대보다 26.2% 증가할 전망이다. 그래도 지난주 토요일 교통량 429만대보다는 적다.

 성탄절 영동선에 스키장 나들이 차량 등이 몰리면서 서울에서 강릉까지는 5시간 4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을 기점으로 대전까지는 3시간, 부산까지 5시간 30분, 광주까지 4시간, 목포까지 4시간 50분이 걸린다.

 성탄절 경부선은 지방방향으로 정오께 안성∼목천, 영동선은 같은 시각 문막∼새말, 서해안선은 오전 11시께 발안∼송악 구간이 가장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토요일과 일요일 강릉에서 서울까지는 5시간이 예상된다.

 서울 도착 기준으로 대전에서 2시간 30분, 부산에서 4시간 50분, 광주에서 4시간 10분, 목포에서 4시간 40분이 최대 소요시간으로 전망된다.

 토요일 서울 방향으로 경부선은 오후 6시께 천안분기점∼오산, 영동선은 오후 7시께 장평∼둔내 구간이 가장 혼잡할 전망이다.

 일요일 서울 방향으로 경부선은 오후 5시께 천안∼안성 구간, 영동선은 오후 5시께 장평∼둔내·새말∼만종 분기점 구간이 최대 혼잡구간으로 꼽혔다.

 자세한 정보는 고속도로 교통정보 앱과 로드플러스 사이트(www.roadplus.co.kr), 콜센터(☎ 1588-2504) 등을 참조하면 된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1.25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연평도의 어제, 그리고 내일
10년 전 2010년 11월 23일 오후 2시34분, 1,400여 명의 주민이 평..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