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민의당 한상진 위원장, '이승만 대통령 공로' 평가

“이승만 초대대통령 공로, 결코 잊어서는 안돼..過만 이야기할 게 아니라 功을 인정해야"
Written by. 강치구   입력 : 2016-01-14 오후 1:38:18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주도하는 국민의당의 한상진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이 이승만 초대대통령에 대해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도입하고 발전시키려 노력했다”면서 “그 공로는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14일 한상진 위원장은 안철수 의원 등과 함께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이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직후 4·19 묘지를 방문한 것이 모순되지 않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어느 나라든 나라를 세운 분을 ‘국부’라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한 위원장은 “우리가 어떻게든 긍정적으로 평가해서 그 화합의 힘으로 미래를 끌고 가려고 하는 정치적 지혜가 대단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어 “이승만 대통령은 빈곤하고 전쟁까지 난 나라에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도입하고 발전시키려 노력했다. 그 공로는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면서 “그때 만들어진 뿌리가, 잠재력이 성장해서 4·19 혁명에 의해 민주주의의 보편적 가치가 우리나라에 확립됐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또 “이 전 대통령의 과(過)를 이야기하려면 많은 걸 이야기할 수 있지만 과(過)만 이야기할 게 아니라 공(功)을 인정해야 한다”며 “역사를 공정하게 양면을 같이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은 결코 어느 한 쪽에 치우쳐서는 안 된다. 그래야 국민 대중과 대화할 수 있는 정서적 공감대가 생기고 이념적 중심이 생긴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지난 11일 이승만 초대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이승만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이땅에 도입했고, 또 굳게 세우신 분”이라고 밝힌 바 있다.(Konas)

코나스 강치구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7.16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지속가능한 국가전략산업, K-방산의 성장과 전략
3년째 지속되고 있는 러-우전쟁과 이스라엘-하마스분쟁 등 동유럽..
깜짝뉴스 더보기
치매환자·발달장애인 실종예방…‘배회감지기’ 4590여 대 신규 무상 보급
민관이 협력해 치매환자와 발달장애인의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