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깜짝 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지카 바이러스 의심사례 7건 접수…4건 음성·3건 검사중

Written by. Konas   입력 : 2016-02-03 오전 10:11:2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지카(Zika) 바이러스가 전세계로 확산되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의심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3일 0시 기준으로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사례로 신고돼 국립보건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 경우는 모두 7건이라고 밝혔다.

 이 중 4건은 음성으로 확인됐고 나머지 3건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검사 결과는 오늘 중 나올 예정이다.

 하지만 검사 중인 3명도 지카 바이러스 양성반응이 나올 가능성이 크지 않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지카바이러스 의심 사례는 전날 낮 정부 발표 때만 해도 5명이었으나 이후 2명이 추가된 것이다.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은 유전자 검사(PCR)나 혈액에서 바이러스를 분리하는 방식으로 진단한다. 현재 국립보건연구원에서 검사하고 있다.

 검사 시에는 지카 바이러스뿐 아니라 증상이 비슷한 뎅기 바이러스, 치쿤구니아 바이러스 등도 함께 확인한다. 3가지 검사를 동시에 할 경우 최대 24시간까지 걸린다.

 방역당국은 지난달 29일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을 법정감염병으로 지정했다.

 법정감염병 지정에 따라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및 의심환자를 진료한 의료진은 관할 보건소에 즉시 신고해야 한다. 위반시에는 2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환자가 37.5℃ 이상의 발열 또는 발진과 함께 관절통, 근육통, 결막염, 두통 등의 증상을 하나 이상 동반한다면 신고 대상에 해당한다.(연합)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7.13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6·25전쟁 70주년과 유엔군의 한국전 참전 의미
지난 4월 7일 부산에 있는 유엔기념공원에서는 6·25 한..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