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사청 … 개청 이후 새 무기체계 12개 도입, 23개 무기체계 전력화

개청 10년 만에 과천 정부청사에 새 둥지, 내년 1월 중순 현판식
Written by. 황은철   입력 : 2016-12-29 오전 9:39:10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사청이 29일 개청 10년간의 ‘성과’를 담은 자료에서 북한의 국지도발에 대비해 대형공격헬기(아파치 AH-64D)를 비롯한 공군 수송기인 C-130H 성능 개량, 장거리 공대지유도미사일(타우러스), 전술함대지유도탄 등 12개의 새로운 무기체계를 도입하고 FA-50 경공격기, 패트리엇 요격미사일, 대함유도탄 방어유도탄 등 23개의 무기체계를 전력화했다고 밝혔다.

 또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비해 정밀타격 능력(킬체인)과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 대량응징보복체계(KMPR)로 이어지는 한국형 3축 체계 구축을 추진하고 있으며 조선업계의 경기불황과 정부의 조선업 지원방침에 따라 426억원의 추가경정예산을 확보해 3천t급 호위함, 특수침투정 건조 등 6개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울러 기업 대상 1대1 맞춤형 컨설팅, 수출상담회 등을 추진해 올해 절충교역(군수품 판매국이 수입국에 기술 이전 등 혜택을 제공하는 것)을 활용한 수출실적 중 중소기업의 참여비율이 41%로 3년 만에 3배 증가했다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특히 “무역대리업체에 청렴서약서 제출을 의무화하고 법에서 정한 요건을 갖춘 건전한 무역대리업체만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등록제를 신설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는 이날 이같이 보도하고 이와 함께 방위사업청이 개청 10년 만에 서울 용산 시대를 마감하고 경기 과천에 새 둥지를 튼다고 전했다.

 방사청은 “용산에서의 10년을 마감하고 과천으로 이전한다”며 “내년 1월 6일부터 22일까지 과천청사 3, 4동으로 입주를 마치고 1월 26일께 현판식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황은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27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통해 본 우리의 안보현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지난 10일 0시를 기해 대규모 열..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