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北, 한국 가상화폐 거래소에 전방위 해킹 시도

악성코드 심은 전자우편 발송해 전산망에 악성 프로그램 심어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7-08-24 오전 10:05:5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북한이 한국의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해 광범위한 해킹 시도를 지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4일 한국의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 중 한 곳인 ‘빗썸(bithumb)’에서 이뤄지는 거래량이 전세계 가상화폐 거래소들 가운데 1, 2위를 다툴 정도로 큰 규모로 성장하자, 북한이 최근 한국의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직접적인 해킹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 달 들어 전세계 가상화폐 시가 총액은 1400억 달러, 약 157조 원을 넘어선 상태다.

 RFA는 북한의 해킹 활동을 추적·연구하는 사이버전연구센터(CWIC)의 분석을 인용해 북한이 해당 업체 직원들에게 악성코드를 심은 전자우편을 발송해 악성 프로그램을 전산망에 심는 방식으로 공격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자우편은 공정거래위원회나 금융감독기관 등 한국 정부기관을 사칭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내용은 가상화폐 유사수신행위 보고서, 구직자의 이력서 등으로 위장하고 있다.

 CWIC 측은 과거 북한의 행위로 발표된 해킹 사건에서 발견된 악성코드가 이 전자 우편에서 나왔다고 말했다.

  미국 당국도 북한의 인터넷상 해킹 활동을 주시하고 있다. 미국 의회조사국은 지난 11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최근 몇년간 북한은 인터넷에서 경제적 이득을 추구하려는 경향이 점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하고 “북한은 이 같은 활동으로 무기와 투발 수단 개발에 필요한 자금을 마련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미국 보안전문업체 ‘레코디드퓨처’도 지난달 25일 보고서를 통해 “지난 5월부터 북한 내부에서 비트코인을 확보하기 위한 움직임이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과 영국 정보당국은 지난 5월 전세계를 떨게 만든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사태의 배후에 북한이 관여돼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당시 해커들은 랜섬웨어로 해킹 피해자들의 컴퓨터 파일을 암호화 한 뒤 복구하는 대가로 수백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요구했다.

 우리 경찰청 사이버안전국과 정부합동조사팀도 지난해 7월 ‘인터파크’ 고객정보를 해킹한 뒤 가상화폐를 요구한 집단의 배후로 북한을 지목했다.

 CWIC에 따르면 북한은 가상화폐 시장이 커지기 전부터 이에 대한 관심을 갖고 있었으며, 지난 2012년부터 ‘채굴’ 등의 방식으로 가상화폐를 직접 확보해왔다.

 CWIC는 또 북한인으로 추정되는 해커가 2013년부터 매달 확보한 ‘비트코인’과 ‘라이트코인’이라는 이름의 가상화폐 가치는 약 30만 달러(3억 3000만 원)인 것으로  추산하고, 북한 당국 차원에서 모은 가상화폐의 규모는 이것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0.3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북러 정상회담과 우리의 자세
지난 9월 10일 평양을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
깜짝뉴스 더보기
행안부, 재외동포 국적과 거주지가 달라 겪는 행정서비스 어려움 해소
내년부터는 국내 통신사의 휴대전화가 없는 재외국민들도 여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