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내퍼 국무부 부차관보 대행, "한미일 3국동맹 비핵화에 중요"

"곧 2차 미북정상회담 열릴 것"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1-31 오전 9:14:28
공유:
소셜댓글 : 1
twitter facebook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부차관보 대행이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린 한반도 관련 토론회 기조 연설자로 참석해 북핵 비핵화를 위한 한미일 3국 간 협력을 강조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내퍼 부차관보 대행은 이 날 “미국이 일본, 한국과 함께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라는 공동의 어려움을 풀어나갈 것이라고 자신한다”며 “한미일 간 긴밀한 동맹관계는 비핵화를 위한 미국의 압박 정책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이행에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내퍼 대행은 지난해 세 차례에 걸친 남북 정상회담과 최초의 미북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곧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란 점도 밝혔다.

 지난 18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회동할 당시 배석했던 내퍼 부차관보 대행은 한미워킹그룹, 즉 한미 실무단과의 논의에도 참여하는 등 최근 한반도 관련 실무에 깊이 관여해 왔다.

 내퍼 부차관보 대행은 이날 최근 김 부위원장과의 고위급 회담의 논의 내용과 이번 주말 있을 것으로 보도된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미북 실무회담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문에는 “북한과 계속해서 대화 중이며 누가, 언제, 어디서 미북 정상회담을 하는지에 대한 세부사항은 알려줄 수 없다”고 답했다.

 이에 앞서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29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과 북한의 고위 관리가 다음달 말로 예정된 2차 미북 정상회담의 세부사항을 논의하기 위해 2월 4일쯤 판문점에서 북한 측과 실무 협상을 할 예정이라고 전한 바 있다.

 내퍼 부차관보 대행은 또 북한과 비핵화 협상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주한미군 축소나 철수, 연합훈련 중단 가능성 등을 논의하고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한미 양국이 북한의 움직임을 주시하며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답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좋은아빠(heng6114)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는 반드시 이행 되어야 한다.

    2019-02-01 오전 9:52:44
    찬성0반대0
1
    2019.2.21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
세상사는 이야기 더보기
아빠, 아빠! 세영이 먹고 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