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전란 속 양구시민 지켜 낸 조관묵 경감...5월의 6‧25전쟁영웅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4-30 오전 10:23:0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6.25전쟁 당시 춘천경찰서 양구파견대 중대장으로 대원 30여명과 함께 양구지역 치안 업무를 수행하고 2천여 명의 양구 시민들을 안전하게 후방으로 대피시키는 등 최후까지 용전분투했던 조관묵 경찰 경감을 2019년 5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국가보훈처가 30일 밝혔다.

 조관묵 경감은 강원도 양구군에서 태어나 1948년 순경으로 임용됐다. 6·25전쟁 당시 양구전방은 백석산전투, 피의능선전투 등이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었다.

 1950년 9월 28일 서울수복과 동시에 춘천이 수복되자 조관묵 경감은 인민군 제10사단 소속 1개 연대 4천 여명 규모의 패잔병과 대치하며 양구군 소재지를 사수하던 중, 패잔병의 습격을 받아 강원도 춘성군 북산면 내평리까지 후퇴하게 됐다.

 다시 반격을 시도해 격전을 벌였으나, 양구-춘천간 도로를 우회 차단한 적의 배면 공격으로 소대와 중대가 통신이 두절돼 적의 맹공격을 받게 됐다. 조 경감은 시민들을 후방으로 대피시키는 과정에서 적의 총탄에 전사했다.

 조관묵 경감과 양구 파견대의 활약은 국군이 반격해 북진하던 시기에 불리한 상황 속에서도 시민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고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경찰의 귀감이 되었다.

  정부는 조관묵 경감의 공훈을 기려 경위에서 경감으로 1계급 특진을 추서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10.27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북한 노동당 창건 75주년 행사를 통해 본 우리의 안보현실
북한은 노동당 창건 기념일인 지난 10일 0시를 기해 대규모 열..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