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하노이 회담 이후 미북간 미군유해발굴 협의 중단돼”

미국 내 한국전 전쟁포로 및 실종자 가족협회, “조속 재개 희망”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5-09 오후 2:57:15
공유:
소셜댓글 : 1
twitter facebook

 지난 2월 제2차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이후 북한 내 미군 유해발굴 재개를 위한 협의가 중단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9일 보도했다.

 미국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DPAA)의 찰스 프리처드 대변인은 8일(현지시간) RFA에 보낸 성명을 통해 북한 측이 지난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이후 지금까지 북한 내 미군유해 발굴과 관련해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과 연락을 취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프리처드 대변인은 성명에서 북한 내 미군 전사자 유해발굴을 위한 북한과의 협의가 중단돼 오는 9월 30일에 끝나는 2019 회계연도 중 북한 내 미군 유해발굴 작업을 효과적으로 계획하고 조정하며 실행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이 소식을 접한 미국 내 한국전 전쟁포로 및 실종자 가족협회의 리처드 다운스 회장은 이 날 RFA에 “우리는 1차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후 미군 유해가 실린 상자들이 북한에서 미국으로 돌아오는 것을 보며 이것이 시작이라고 생각했고, 더 많은 미군 유해가 북한에서 들어올 줄 알았는데 이번 소식은 진전이 아니라 퇴보”라며 크게 실망했다고 밝혔다.

 다운스 회장은 북한 측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내 미군유해 송환 문제를 우선순위로 거론하고 있는지 귀 기울이고 있다며 미국 측이 북핵 협상에서 이 문제를 협상의 시작점으로 언급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정읍사무국장(heng6114)   

    머나먼 이국땅에서 희생하신분들의 유해는 인도적인 차원에서 발굴하여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야 한다.

    2019-05-10 오전 8:55:14
    찬성0반대0
1
    2019.7.21 일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