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미 국무부 “북한 식량난은 정권이 자초”

“핵·미사일 개발 때문…유엔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식량 수입 금지하지 않아”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05-21 오전 11:05:5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식량문제는 북한 정권이 자초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20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북한의 인도적 상황은 자국민의 안녕보다 불법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우선순위를 두기로 한 북한 정권의 선택이 가져온 결과”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의 식량부족 보도를 알고 있다”며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식량 수입을 금지하지 않는다”고도 덧붙였다.

 한국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기로 한 것과 별개로 대북 식량지원 추진 의사를 밝힌 데 대해서는 “미국과 우리의 동맹인 한국은 북한에 대한 일치된 대응을 하는데 밀접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해 12월에도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1억 달러를 대북지원 자금으로 책정하자, “북한 정권이 핵과 무기 프로그램에 들어가는 자금과 재원을 (주민용으로) 돌린다면 이를 완전히 충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1일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이 지난달 약 982t의 식량을 북한에 지원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올해 들어 가장 작은 규모의 대북 식량 지원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8.13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히로시마 원폭투하 75년...그런데 아직도?
흔히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고들 한다. ‘(..
깜짝뉴스 더보기
밤마다 찾아오는 불청객…‘불면증’ 예방하려면?
현대인의 발병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질병인 ‘불면증&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