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펜스 미 부통령 "북한내 미군 유해 발굴 노력 지속할 것"

"모든 용사 돌아오는 날까지 쉬지 않겠다"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5-28 오후 1:38:00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미국은 북한으로부터 모든 미군 유해의 봉환을 약속받았다”며 “지난해 8월 북한으로부터 미군 유해 55구 돌려받았는데 이는 시작일 뿐”이라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27일(현지시간) 버지니아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열린 제151회 메모리얼 데이 기념식 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 내 모든 미군 유해를 돌려받는다는 약속을 받아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모든 유해가 돌아와 미국 땅에서 영면할 때까지 우리는 쉬지 않겠다고 가족들에게 약속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 국방부 산하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DPAA)은 유해 55구 송환 이후 유해발굴 재개를 위한 협의를 북한측과 진행해 왔으나 '하노이 노딜' 이후 북미관계 교착국면과 맞물려 관련 협의도 중단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2.17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안보칼럼] 위기상황서 더 빛난 대한민국, 우리 국민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경찰인재개발원에 격리된 채 ‘코로..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