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화살머리고지에서 유엔군 추정 전사자 유해 최초 발굴

미군 또는 프랑스군으로 추정...“정경두 장관, 현장서 유해봉영식 개최 예정"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06-10 오전 9:48:45
공유:
소셜댓글 : 1
twitter facebook

 국방부는 “지난 5일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유엔군(미군 또는 프랑스군)으로 추정되는 전사자 유해가 최초로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유해는 두개골과 대퇴부 크기 등이 전형적인 서양인의 유해 특징을 보이고 6・25전쟁 당시 미군・프랑스군 전투지역에서 발굴됐을 뿐만 아니라, 유해발굴 현장에서 미군 전투화 및 미군 전투복 단추 함께 발견된 점을 고려할 때 6・25 전쟁 당시 유엔군으로 참전했던 미군 또는 프랑스군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5일 화살머리고지에서 발굴된 서양인 추정 완전유해 [국방부 제공]

 

 국방부는 “6・25 전쟁 당시 화살머리고지 일대에는 총 4회의 전투가 벌어졌으며, 미군과 프랑스군은 각 1개 대대규모의 병력이 참전했다”며, “이 가운데 100여명이 전사한 것으로 판단되며, 현재까지 미수습된 미군 및 프랑스군 전사자는 20여명 이상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수습된 유해는 향 후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DPAA), 주한 미국대사관. 프랑스 대사관 측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한 가운데, DNA 검사 등을 통해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정확한 신원이 식별될 수 있도록 조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주한 미국・프랑스 대사관 및 유엔사 관계자들과 함께 11일 유해발굴 현장을 방문할 계획이다.

 정경두 장관은 유엔군 추정 유해에 대한 최종 수습과정을 직접 참관하고, 헌화 및 묵념 등의 예를 표하는 유해 봉영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9일 현재까지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발굴된 유해는 총 425점이며, 유품은 2만9천813점이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정읍사무국장(heng6114)   

    이름모를 산하에서 누워있는 전사자의 유해는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려 보내드려야한다.

    2019-06-12 오전 8:59:38
    찬성0반대0
1
    2019.9.19 목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