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힐 “북, 제재완화 위해 핵실험∙ICBM시험발사 재개 가능”

켄 고스, “내년에 한반도 긴장 고조되는 많은 일 일어날 수 있어”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19-10-22 오후 3:15:36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미국 전문가들은 대북제재 완화를 위해 북한이 핵실험이나 ICBM, 즉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크리스토퍼 힐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21일(현지시간), 미국은 북한이 요구하는 대북제재 완화 등의 새로운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힐 전 차관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에서 실질적인 진전이 있을 때까지 대북제재를 유지하겠다고 공언해왔기 때문에 이런 진전이 없는 상황에서 대북제재를 완화하는 약한 모습을 보이면 탄핵 등 미국 내 정치적으로 복잡한 상황을 더 어렵게 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은 미국이 자신들이 원하는 제재완화를 해주지 않으면 미국을 위협할 것”이라며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힐 전 차관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북한 최고인민회의 연설에서 미국이 올해 말까지 용단을 내리고 새로운 계산법을 갖고 나오기를 기다리겠지만 그 때까지 변화가 없으면 신년사에서 밝힌대로 ‘새로운 길’을 모색하겠다고 한 발언을 거론하면서 지금 북한은 그 국면의 미지의 영역으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해군분석센터(CNA)의 켄 고스 국장도 이 날 “현재 미북 양측 모두 자기들의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북한은 핵실험 등을 통해 긴장을 고조하고 중국과 러시아에 더 밀착하는 변화를 시도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고스 국장은 “그렇다고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외교를 포기하겠다는 것은 아니다.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만이 자신들과 거래할 수 있는 유일한 미국 대통령으로 믿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대북제재 완화를 원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런 도발을 통해 북한은 미국으로부터 대북제재 완화와 같은 외교, 경제적 양보를 얻어낼  수 있지 않을까 시도하려 한다”며 “하지만 미국이 양보하지 않을 경우 2020년에는 한반도에 긴장이 고조되는 많은 일들이 일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미국 민주주의수호재단(FDD)의 데이비드 맥스웰 선임연구원은 “북한은 늘 긴장을 고조시키고 도발을 통해 양보를 얻어내는 방식을 써왔다"며 "지속적인 대북 압박만이 북한의 이런 잘못된 방식을 바꿀 수 있다”고 주장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3.30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서해수호 호국영웅들의 숭고한 희생을 추모합니다!
벌써 10년 전이다. 2010년 3월 26일 오후 9시 22분경, 백령도 ..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