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美 브루킹스연구소 “中, 북한의 핵보유 용인 준비"

“북핵 문제 ‘해결’보다 ‘관리’에 방점”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11-27 오후 1:48:28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북한의 비핵화 협상이 교착국면에서 돌파구가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북한의 영구적인 핵보유를 받아들일 수 있다는 미국 브루킹스연구소의 분석이 나왔다.

 미국의 민간 연구기관인 이 연구소는 최근 ‘순망치한: 북중관계 재건’(Lips and Teeth: Repairing China-North Korea Relations) 제목의 보고서에서, 미중 협력을 견인했던 북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가 사라지고 있으며, 중국이 북한 비핵화라는 ‘허구적 목표’를 유지하면서 북한의 핵보유를 용인할 준비가 됐다고 우려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에반스 리비어(Evans Revere) 전 국무부 동아태 담당 수석부차관보는 26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중국은 북한이 앞으로 핵보유국으로 남을 것이고 이에 대해 할 수 있는 것이 별로 없다는 현실을 체념하며 받아들이고 있다.”며, 대다수의 한반도 전문가들도 북한의 핵포기 가능성이 희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의 이러한 태도는 북핵 문제 ‘해결’보다는 ‘관리’에 방점을 둔다는 뜻으로, 중국이 대북압박 강화를 위한 대미 협력을 꺼리면서 오히려 미국의 대북제재 이행 노력을 저지하려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또 앞으로 추가적인 대북제재를 부과하기 위해서는 북한 핵무기가 중국의 안보를 위태롭게 하고 대북압박 강화만이 군사적 긴장이 고조됐던 지난 2017년으로의 회귀를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임을 중국 측에 설득해야 하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특히, 미국의 역내 영향력 쇠퇴, 한미동맹의 마찰, 한미일 3자 안보협력이 흔들리고 있는 상황에서, 지난해 봄부터 급증된 북중 고위급 교류 등 중국의 적극적인 대북관계 개선 행보가 한층 거세질 것으로 내다봤다.

 리비어 전 수석부차관보는 또 중국과 마찬가지로 미국도 향후 수 개월 안으로 북핵 협상과 관련해 중국과 같은 길을 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핵을 보유한 북한을 마지못해 인정하고,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보다는 어떻게든 관리해 나간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미국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대신 북한 핵 프로그램 동결을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을 수 있다며, 향후 북한 비핵화 협상의 불확실성이 크게 우려된다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4.7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예비군 정예화는 선택 아닌 필수
오는 3일은 “예비군의 날”이다. 1968년 4월 1일 창설..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