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정부 “日, 국제사회와의 약속 지켜 강제노역 희생자들 기려야”

외교부, ‘일본의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이행경과보고서’ 관련 논평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12-03 오전 10:10:38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2015년 7월 세계유산위원회는 일본 메이지 근대산업 시설 23개소(군함도 등 강제노역 시설 7개소 포함)를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면서, 일본측에 각 시설의 전체 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해석 전략 마련을 권고했으나, 일본은 두 번째 후속 조치 이행경과보고서에도 한국인 강제노역 인정이나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 사항을 포함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외교부 대변인은 2일 논평을 내고, 일본이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와 국제사회에 약속한 대로 강제 노역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후속 조치를 성실히 이행할 것과, 조속히 이와 관련된 대화에 응할 것을 촉구했다.

 외교부는 일본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 「일본의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후속조치 이행경과보고서(State of Conservation Report)」 에 게재한 보고서에 '강제'라는 단어를 빼고 '일본의 산업을 지원한 한반도 출신자들'이라는 표현이 씌어있다고 밝혔다.

 또, 인포메이션 센터 등 희생자를 기리는 조치도 유산이 있는 나가사키가 아닌 도쿄에 설치하려는 등, 기존 약속과는 괴리되는 내용 서술되어 잇다고 지적했다.

 앞서 201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일본 측에 '한국인 등이 자기 의사에 반해 가혹한 조건에서 강제 노역'했음을 인정하라고 권고하는 결정문을 내렸고, 일본 대표는 1940년대 한국인 등이 자기 의사에 반하여 동원되어 가혹한 조건 하에서 강제 노역을 인정하고, 인포메이션 센터 설치 등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발언했다.

 외교부는 또 “2018년 6월 세계유산위원회가 당사국간 대화(dialogue between the concerned parties)를 권고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주요 당사국인 우리측의 지속적인 대화 요청에 응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동 보고서를 작성 및 제출한데 대해서도 실망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2018.6월)는 ①‘2015년 결정문’을 상기, ②일본이 동 결정문을 충실히 이행할 것을 요구, ③당사국간 지속적 대화를 독려, ④전체 역사 해석에 있어 국제 모범 사례를 고려할 것을 강력히 독려, ⑤일측에 업데이트된 이행경과보고서를 2019.12.1.까지 세계유산센터에 제출할 것을 요구하는 결정문을 채택한 바 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19.12.11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깜짝뉴스 더보기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이 17일 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