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방부, 강원도 접경지역과 군의 상생발전을 위한 MOU 체결

부대해체·재배치 등으로 지역경제에 발생할 어려움 해소 노력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19-12-18 오후 2:22:32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국방부와 강원도 및 접경지역 5개 군(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군)은 17일 국방부에서 국방개혁2.0의 원활한 추진과 접경지역의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그간 군과 밀접한 관계에 있었던 강원도 접경지역이 국방개혁2.0으로 인한 부대해체, 재배치 등으로 지역경제에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이를 국방부와 강원 접경지역이 상호협력을 통해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업무협약에는 국방부와 강원도 및 접경지역 5개 군이 지역 현안 해결과 접경지역 군 장병들의 복지 증진을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협약 당사자간 상호 원활한 소통을 유지하고 협력사항을 협의하기 위해 국방부, 강원도 국장급, 접경지역 부사단장, 부군수 등으로 구성된 ‘상생발전협의회’를 구성.운영한다.

 이를 통해 국방부는 국방개혁2.0의 안정적 추진과 군장병들에 대한 복지 향상을 도모하게 되며, 강원도는 국방개혁으로 인해 우려되는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국방부와 협력을 통해 해결함으로써 접경지역의 발전을 도모할 수 있게 된다.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지역주민과 충분하게 소통하고, 합리적인 수준으로 규제를 완화함으로써 지역사회와 윈-윈할 수 있는 국방개혁을 추진해 나갈 것”이며, “이 협약을 시작으로 국방부와 강원도가 상생의 파트너가 되어, 국가안보와 지역의 경제발전을 함께 이루어 나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국방개혁으로 인한 평화(접경)지역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상생발전 협약을 계기로 국방부와 강원도 그리고 평화지역 5개 군이 군 관련 현안들을 조기에 해결하여 상생발전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4.3 금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예비군 정예화는 선택 아닌 필수
오는 3일은 “예비군의 날”이다. 1968년 4월 1일 창설..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