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정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위해 관계차관회의 가져

WHO도 21일 긴급 위원회 소집, 대응방안 논의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0-01-21 오전 10:52:25
공유:
소셜댓글 : 0
twitter facebook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른바 '우한 폐렴'의 사망자가 4명으로 늘어나고, 국내에서도 확진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정부는 20일 오후 정부서울-세종청사(영상)에서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관계부처 차관급 회의를 개최했다.

 국내 환자는 지난 19일 중국 우한시에서 한국 입국 시 검역하는 과정에서 발열 등의 증상이 있어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해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천의료원)으로 이송 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시행, 20일 오전 확진환자로 확정됐다.

 이에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해 정부는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무조정실장, 질병관리본부 본부장, 행안부‧외교부‧법무부‧문체부 차관, 소방청 차장, 국토부‧고용부‧방통위‧경찰청 관련 실‧국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중국 춘절 대규모 인구이동을 앞두고 중국내 환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베이징과 선전에서도 환자가 발생하는 등 확산 우려가 커짐에 따라 우선 우한시에서 입국하는 항공편에 대한 검역 강화 조치를 지속 실시하고 공항 내 주의 안내문 통보를 확대하며 중국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위기 종료 시까지 환자감시체계 강화 및 의심사례에 대한 진단검사, 환자관리를 강화하는 등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확대 가동한다.

 또한 지자체에는 마지막 접촉일로부터 14일 동안 1일, 2일, 7일째 유선 연락하여 발열, 호흡기 증상 여부를 확인하고, 의심증상발생시 격리 및 검사를 시행하는 등 지역사회 내 전파를 막기 위해 시·도 방역대책반을 구성하며 접촉자에 대한 보건소 능동감시 체계를 운영한다.

 경찰청, 법무부 등은 관련 정보시스템 등을 활용해 접촉자를 신속히 파악하고 국토교통부, 문화체육관광부는 항공사, 여행업계 등 민간과의 소통·협조를 지원하기로 했다.

 외교부에서는 재외공관을 통한 현지 체류 우리 국민 보호와 국내 외국 국적자 환자 발생시 주한 외국대사관 소통 지원을 담당하며, 정부와 지자체는 설날연휴에도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정부는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마스크 착용 등 예방행동수칙을 준수하고 입국 시 검역조사 협조 및 귀국 후 의심 증상 발생시 신고와 의료기관에서는 호흡기 질환자 내원시 중국 우한시 방문 여부 등을 문진 및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를 통해 중국 우한시 입국자 명단 통보)을 통해 확인하여 선별진료 및 의료기관 내 감염관리를 강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로 의심될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현재 우한시에서 격리돼 입원 치료를 받는 169명 가운데 35명은 중태며 9명은 위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중국 국가보건위원회의 과학자가 우한 폐렴의 사람 간 전염이 확증적이라고 밝힌 가운데 세계보건기구 WHO는 21일 긴급 위원회를 소집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국제적인 비상사태에 해당하는지 결정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facebook twitter 인쇄하기 책갈피저장 메일보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0.4.7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예비군 정예화는 선택 아닌 필수
오는 3일은 “예비군의 날”이다. 1968년 4월 1일 창설..
깜짝뉴스 더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상과 예방 방법
2019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집단으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