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병무청, 29일부터 내년도 현역병 입영 본인선택원 접수

청 창설 50년 만에 입영일자 결정시기 개선, 최대 5개월 앞당겨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0-07-20 오전 9:39:19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병무청은 29일부터 ‘2021년도 현역병 입영 본인선택원’ 접수를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다음해에 현역병 입영을 희망하는 사람은 본인의 학업, 취업 등 일정에 맞추어 입영희망일자를 직접 선택할 수 있으며 신청 즉시 입영부대도 알 수 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는 입영신청자가 ‘입영희망월’만 선택하고 12월이 되어서야 입영일자와 부대를 알 수 있었으나, 병역의무자 중심의 입영제도 개선으로 다가오는 29일 입영 신청자부터는 입영일 확정까지 장기간 대기해야 하는 불편함이 해소된다고 병무청은 설명했다.

 입영신청 방법은 병무청 누리집 또는 스마트폰 앱에 접속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기반 간편 인증방식 등 본인 인증 후 ‘현역병입영본인선택원(다음연도)’ 메뉴에서 다음해 입영일자를 선택하면 된다. 

 ▲ 내년도 현역병 입영 7월 1회차 접수일정[병무청 제공] ⓒkonas.net

 

 병무청은 “신청자들은 지방병무청마다 접수일정이 다르고 선착순 마감되므로 병무청 누리집 공지사항을 확인하여 지방 병무청별 접수날짜와 시간을 미리 알아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대입수학능력시험일 연기 등 정부정책을 반영해 병역판정검사를 늦게 받은 현역병 입영대상자에게도 골고루 입영신청 기회가 주어지도록 입영신청은 연중 3회로 나누어 접수한다.

 이번이 1회차 접수로 2회차는 9월, 3회차는 수학능력시험일 이후인 12월에 접수할 예정이다. 

자세한 일정은 ‘병무청 누리집 > 공고·공지 > 2021년 현역병 입영일자 본인선택원 접수일정 안내‘에서 확인하면 된다.

 모종화 병무청장은 “이번에 개선한 현역병 입영신청 제도는 병무청 창설 50년 만에 국방부·육군과 협업으로 이뤄낸 변화로 최대 5개월 앞당겨진 입영일자 결정을 통해 병역의무자들이 보다 계획적으로 입영준비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4.23 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윤석열 정부는 왜 자유 가치에 기반한 통일을 지향하는가
필자는 총선 결과가 종합된 4월 11일 오후에 우연히 지인들과의 ..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부, 24일부터 K-패스 카드 발급…알뜰교통카드 사용자는 전환해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오는 4월 24일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