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방사청, 원산지 구분으로 국산부품에만 원가보상 이윤 인정한다

방산원가대상물자의 원가계산에 관한 시행세칙 개정
Written by. 이숙경   입력 : 2021-07-08 오전 9:37:2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방위사업청은 앞으로 방산업체가 국내 무역대리업자로부터 수입한 부품을 사용하여 만든 무기체계의 부품 가격에 대해서 원가 이윤 보상을 대폭 줄이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무기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수많은 부품이 사용되는데 수입부품을 국내 무역대리업자를 통해 방산업체가 구입하여 납품하면 국내 무역대리업자와 방산업체 간의 거래는 국내 거래에 해당하므로 국내 부품에 적용하는 이윤을 보상해 왔다.

 이러한 현상은 국내 무역대리업자가 외국회사의 국내 지사를 통해 부품을 수입 후 추가적인 제조 및 가공이 없어 실질적으로 수입품임에도 불구하고 거래대금이 원화로 지불되고 국세청에 국내 거래 세금으로 신고하기 때문에 국내품으로 인식되어 더 많은 이윤을 보상해 왔던 것이다.

 방위사업청은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방산원가 규정인「방산원가대상물자의 원가계산에 관한 시행세칙」을 개정하여 국내품과 수입품에 대한 구분 기준을 명확하게 설정했다.

 이번에 개정되는「방산원가대상물자의 원가계산에 관한 시행세칙」의 주요 내용은 먼저, 원사업자와 부품업체 간 부품 계약금액 5억 원 이상인 국내 부품에 대하여 원산지를 국내와 국외로 구분했다. 

 그리고 원산지를 구분할 때에는 대외무역법에 따라 제조원가 중 수입 가격을 제외한 금액이 제조원가의 51% 이상인 경우에 한하여 국내품으로 인정한다.

 만약 이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에는 수입품과 동일하게 ‘방산경영안정보상이윤’을 50% 감액하여 지급한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실질적으로는 수입품이나 외국산이 국산품으로 오인되는 부품에 대한 과다한 이윤 보상을 방지하고, 실제 국산품에 대해서는 정당한 이윤을 보상함으로써 품질이 우수하고 경쟁력 있는 국내 중소 부품 제조업체들의 제품 사용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방위사업청 김은성 방위산업진흥국장은 “개정된 제도의 시행은 업체들의 준비기간 등을 고려하여 '22년 1월 1일부터 적용할 것”이라며, “국내 중소 부품 업체 보호 및 국내 부품 개발 업체의 국산화 의욕 고취를 위해 기준금액 하향 등의 방법으로 적용대상 품목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konas)

코나스 이숙경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12.6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미래지향적인 한·일 안보협력체제 발전 방향
최근 국제질서는 미‧중간 전략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북한..
깜짝뉴스 더보기
우리나라, 동아시아기록관리협의회 의장국으로 선출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29일, 중국 선전에서 개최되는 제16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