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김진호 향군회장, 라캐머러 연합사령관 만나 안보현안 논의

“한반도 연합방위태세, 한미동맹 그 어느 때보다 확고”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09-17 오전 10:12:27
공유:
소셜댓글 : 1
facebook

 라캐머러(Paul J. Lacamera) 한미연합사령관은 “한반도 연합방위태세와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 보다 확고하다.”고 말했다.

 라캐머러 사령관은 16일 오후 용산 메인포스트에서 김진호 대한민국재향군인회(이하 향군) 회장과 만나 최근 아프간 사태와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 등 안보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한미동맹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은 물론 동북아 정세와 안보의 근간으로 무엇보다 파트너십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김진호 향군회장은  16일 오후 연합사를 방문, 라캐머러 한미연합사령관과 최근 아프간 사태와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 등 안보현안에 대해 논의했다.ⓒkonas.net


 라캐머러 사령관은 “빨리 가려면 혼자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아프리카 속담을 언급하면서, 본인은 ‘파이트 투 나잇(Fight to night, 즉각 전투준비태세)’을 위해 지휘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향군 원로들의 조언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진호 향군회장은 향군의 안보활동을 소개하면서 향군은 한미동맹 강화를 3대 안보활동 중점으로 선정하고 그동안 트럼프 미 대통령 방한 환영행사, 워싱턴 미 참전용사 추모의 벽 건립 성금모금 및 지원, 미 참전용사 보은행사 및 마스크 지원, 국내 반미단체들의 집단행동 강력대처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 왔다고 설명했다.

 김 회장은 또 향군은 앞으로도 우리 안보의 핵심 축인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해 나갈 것이라며 연말에는 주한미군 장병들을 위한 음악회 등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연합사령관은 향군이 한미동맹을 위해 많은 활동을 해 온 것에 대해 놀라움과 감사를 표하면서 앞으로도 한미동맹을 위해 긴밀한 협력을 해나가자고 말했다.

 ▲ 김진호 향군회장(왼쪽 세 번째)은 16일 오후 연합사를 방문, 라캐머러 한미연합사령관(왼쪽 네 번째), 김승겸 부사령관(왼쪽 두 번째), 정관옥 해군부회장(왼쪽 다섯 번째) 등과 최근 아프간 사태와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 등 안보현안에 대해 논의했다.ⓒkonas.net


 한편 김 회장은 대담자리에서 라캐머러 사령관이 미군 중에서 해외 파병과 전투경험이 가장 많고, 특히 김 회장이 합참의장 역임 당시 미 2사단 캠프 그리브스에서 작전장교로 근무한 라캐머러 사령관과의 인연을 언급하며 취임을 환영하고 다시 한 번 축하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더불어 라캐머러 사령관의 부인이 미 육사를 졸업 후 장교로 근무하였고 아들도 해군장교로 근무했으며 누님과 매형도 미 육사 졸업 후 군생활을 했는가 하면, 매형은 육군소장으로 예편한 병역 명문가이자 전통적인 군 출신 집안으로 알려져 국민들의 신뢰와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G-Crusader(crusader)   

    I miss the best american president, Ronald W. Reagan, who was a strong anti-communism and anti-heresy Christian~!!

    2021-09-17 오후 12:51:56
    찬성1반대0
1
    2021.10.20 수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북한 노동당 창건 76주년에 바라보는 북한군사력
북한이 올해 노동당 창건 76주년 행사를 열병식이나 무력시위 ..
깜짝뉴스 더보기
당신의 실패담이 성공담으로...
행정안전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실패에 대한 사회의 부정적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