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영사콜센터, 위챗·라인 오픈으로 재외국민보호 사각지대 해소

15일 오픈, 해외 어디서든 영사콜센터 접근 가능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1-11-15 오전 11:03:44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외교부는 해외 어디서든 우리 국민이 보호 서비스에 접근성할 수 있도록 일반전화, 무료전화앱(App), 카카오톡 등 다양한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15일부터는 중국 최대 메신저 ‘위챗’과 일본 등 아시아에서 활용도가 높은 ‘라인’을 추가하여 상담서비스를 시범 오픈한다고 밝혔다.

 특히 무료전화앱은 국제전화 비용 부담 없이 해외에서 영사콜센터로 통화 가능하며, ‘위챗’ ‘라인’이 추가되면 기존 ‘카카오톡’까지 3가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이용하여 영사콜센터 상담관과 채팅을 통해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무료전화앱은 플레이스토어/앱스토어에서 ‘영사콜센터’ 검색 후 설치 가능하다. 위챗은 검색창에 ‘KoreaMofa1'로 검색하여 미니프로그램 설치 후 상담 가능하고, 라인은 검색창에서 ‘영사콜센터’로 검색하여 공식 계정 친구추가 후 상담 가능하다.

 해외에서 사건·사고 등 위기상황에 처한 국민은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 주변에 무엇이 있는지 알 수 없는 경우가 많은데 앞으로는 유선전화, 무료전화앱, 사회관계망서비스 상담 등 신고방법에 상관없이 신고자 스마트폰 위치 정보(GPS)를 이용해 ‘위치기반 상담’이 가능하며, 긴급상황 시 관할 공관과 공유하여 실시간 협력이 가능해진다.

 도움을 받고자 요청한 사고자 본인이 위치정보 사용에 동의하면 영사콜센터 상담관은 신고자 현재 위치를 지도로 확인할 수 있으며, 지도에 나타난 신고자의 현재 위치 주변의 실시간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신고자에게 보다 신속한 영사조력을 제공할 수 있다.

 또한, 해외 여행객은 해당 국가 입국 시 해외로밍 안전문자를 전송받게 되는데 앞으로는 재외국민도 우리 재외공관에 현지 전화번호를 등록하면 해당 통신사를 통한 안전문자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안전문자 전송을 통해 재난지역 현지 상황에 맞춰 재외국민에 대한 선제적이고 능동적인 안전 확보 및 상황 대처가 보다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한다.

 2005년 4월 개소한 영사콜센터는 지금까지 대형 재난과 사건·사고 처리를 비롯하여 총 381만 건의 영사민원 상담을 처리(2021년 1월~10월, 18만 건 상담)하는 등 지난 16년간 우리 국민의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한 동반자 역할을 해왔다. 영사콜센터는 작년 한 해 동안 총 4,200만 건에 이르는 해외로밍 안전문자를 발송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그 결과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 주관 ‘한국산업의 서비스품질 지수(KSQI)’콜센터 부문 조사에서 2006년 이래 16년 연속 공공서비스 부문 우수, 14년 연속 중앙정부 부문 최우수 콜센터로 선정되었다.

 영사콜센터는 앞으로 인공지능(AI) 기반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재외국민보호 시스템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3.6.5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호국보훈과 국가안보, 보훈정신
호국보훈의 의미6월은 제13회 의병의 날(6.1), 제68회 현충일(6...
깜짝뉴스 더보기
민원신청 때 가족관계증명서 종이제출 사라져
앞으로는 민원신청에 필요한 가족관계증명서를 종이서류로 발급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