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국가기록원, 한국형 기록문화 해외 한글학교에 전파

13개국 14개 한글학교 대상 기록문화 프로그램 운영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2-11-09 오후 4:07:11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오는 12일부터 27일까지 전 세계 13개국 14개 한글학교를 대상으로 한국의 기록문화를 소개하고 체험할 수 있는「우리 모두의 기록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해외에 있는 한글학교를 대상으로 기록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은 2021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한글학교는 재외동포들에게 한글과 한국의 역사, 문화를 교육하는 기관으로, 금년 4월1일 기준 전 세계에 1,438개의 한글학교가 설립되어 있다. 

 국가기록원은 지난해 처음으로 진행되었던 ‘한국형(K형)기록문화 프로그램’이 해외 소재 한글학교의 많은 관심을 받아 올해도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올해는 미국, 캐나다, 호주, 핀란드, 멕시코, 탄자니아 등 13개국 14개 한글학교 학생과 교사들이 온라인으로 참여하여 한국의 우수한 기록문화 전통을 소개받고 체험하게 된다. 

 「우리 모두의 기록문화 프로그램」은 국가기록원 창작 콘텐츠인 ‘조선시대에서 온 벼루’와 익힘책을 활용한 체험 활동을 통해 한글학교 학생과 교사들이 쉽고 재미있게 한국의 기록문화를 접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프로그램은 시차를 고려하여 해외 한글학교의 현지시간에 맞춰 실시간으로 진행된다. 이탈리아 로마 한글학교는 우리 시간으로 11월 19일 오후 11시에 운영되며, 캐나다 효주아녜스 한글학교는 11월 27일 오전 7시 30분에 운영된다.

 국가기록원은 비대면 운영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사전에 ‘익힘책’과 ‘체험재료’를 국제우편으로 발송하여 체감 교육을 함께 진행할 수 있도록 하였다. 

 먼저, ‘조선시대에서 온 벼루’는 조선왕조실록 중 「세종실록」에 있는 먹물 자국을 소재로 국가기록원이 자체 제작한 기록동화(영상 콘텐츠)다. 먹물이 떨어진 「세종실록」을 고치기 위해 조선시대에서 현대(국가기록원)로 시간 여행을 온 주인공(벼루)의 가상 이야기를 담고 있다.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기록동화 ‘조선시대에서 온 벼루’를 보며 한국의 공공기록물 전문 보존시설에 대해서도 알아보고, 기록의 중요성에 대한 이야기도 함께 나눌 예정이다. 

 이후 이어지는 체감교육에서는 국가 중요기록물을 보존하는 중성용지를 활용하여 기록물 보존상자를 만들고 소중한 기록을 직접 담아보는 활동이 진행된다. 

 국가기록원은 향후에도 디지털 기반을 활용하여 그동안 거리와 공간의 제약으로 만날 수 없었던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기록문화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4.22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윤석열 정부는 왜 자유 가치에 기반한 통일을 지향하는가
필자는 총선 결과가 종합된 4월 11일 오후에 우연히 지인들과의 ..
깜짝뉴스 더보기
국토부, 24일부터 K-패스 카드 발급…알뜰교통카드 사용자는 전환해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오는 4월 24일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