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안보뉴스 글씨확대글씨축소스크랩인쇄

제63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 28일 대구에서 개최

‘자유를 그리다’ 주제로 63년 전 학생들의 ‘자유․민주․정의’의 정신 되새겨
Written by. 최경선   입력 : 2023-02-27 오전 10:28:05
공유:
소셜댓글 : 0
facebook

 ‘제63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이 오는 28일 오전 10시 대구문화예술회관(팔공홀, 대구광역시 달서구)에서 개최된다.

 ‘자유를 그리다’라는 주제로 거행되는 이번 기념식엔 2․28민주운동 참여자와 유족, 정부 주요인사, 각계 대표, 미래세대 등 약 800명이 참석한다.

 올해로 63주년을 맞는 2⋅28민주운동 기념식은 지난 2018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후 정부기념식으로 격상되었고, 매년 국가보훈처가 주관해 행사를 거행하고 있다.

 2․28민주운동은 정권의 부정부패와 무능으로 국민의 삶이 무너진 시대적 상황에 대한 학생들의 절박한 인식과, 선거를 앞두고 야당 부통령 후보의 유세를 방해하기 위해 내려진 일요 등교 지시에, 대구지역  8개 고등학생들이 항거하며 일으킨 자발적이고 민주적인 학생 저항운동이다.

 특히, 학생과 시민들의 지지 속에서 전국적으로 퍼져나가 3․8민주의거, 3‧15의거, 4‧19혁명의 도화선이 되어 학생들이 주도한 한국 민주화 운동의 효시로 평가받고 있다.

 기념식은 이날 오전 9시 35분, 식전 행사인 2⋅28민주운동기념탑 참배를 시작으로 10시부터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여는 공연, 국민의례, 기념공연(1막), 기념사, 기념공연(2막), 2․28찬가 제창 순으로 47분간 진행된다.

 이번 기념식은 「2․28민주운동 전국 학생 글짓기 공모전」대상작인 시 ‘환희’를 기념공연 전반에 활용하고, 2․28민주운동에 참여한 대구지역 8개 고등학교의 후배 학생들이 기념식 사회, 공연 등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63년 전 가장 먼저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외쳤던 대구 학생들의 민주정신을 이어갈 예정이다.

 여는 공연 「환희」는 학생으로 분한 음악극(뮤지컬) 배우가 ‘유정천리’연주를 배경으로 시 ‘환희’를 낭독한다. 

 기념공연 제1막 「들불처럼 그대들을 깨우나니」는 민주주의를 향한 첫 번째 그림을 그린 2․28민주운동 전개 과정을 영상으로 보여주고, 불의에 저항하고 정의를 가져온 그 날 학생들과 함께했던 선생님, 언론인, 시민들의 이야기를 공연으로 전한다.

 기념공연 제2막 「자유를 그리다」는 자유의 의미를 되새기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챗지피티(ChatGPT)와의 대화, 학생들의 공연으로 전개하고, 대구 출신의 가수 윤성이 ‘질풍가도’를 부르며 청춘의 도전과 용기를 응원한다. 끝으로, 대구시립소년소녀합창단이 참석자들과 함께 ‘2․28찬가’를 제창하며 기념식이 마무리된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이번 제63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이 가장 엄혹한 시기, 대한민국 민주화의 역사를 바로 세웠던 자유와 정의를 향한 첫 함성이었던 2․28의 숭고한 정신을 모든 국민들이 함께 기억하고 계승하는 소중한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2·28민주운동 기념식과 함께 대구지역에서는 대구시민주간을 계기로 2⋅28의 정신을 알리는 ‘228민주운동 기념사진전’, ‘놀이로 기억하는 2·28민주운동’ 등 다채로운 문화 체험행사도 함께 개최될 예정이다.(konas)

코나스 최경선 기자

안보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선다
관련기사보기
소셜댓글
로그인선택하기 트위터 페이스복
원하는 계정으로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여 주십시요.
입력
    • 입력 된 100자 의견이 없습니다.
1
    2024.4.22 월요일
핫클릭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안보칼럼 더보기
[안보칼럼] 새 시대, 새 통일 비젼을 담아 보자!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는 노래도 있지만 통일은 ..
깜짝뉴스 더보기
“어머님, 사랑합니다! 건강하세요! 늘 행복하세요!”
김덕중(염현순) 신길1동 향군 고문의 모친이 금년 100세를 맞이했..